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선인 징용’ 日미이케탄광 철길 폭우로 산사태 매몰
입력 2020.07.09 (20:06) 수정 2020.07.09 (20:07) 국제
일본 규슈(九州) 지역에 이어진 집중 호우로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미이케(三池)탄광의 철길 유적이 훼손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9일 아사히(朝日)신문의 보도에 의하면 일본 후쿠오카(福岡)현 오무타(大牟田)시에 있던 미이케탄광의 전용 철도 부지 곳곳이 산사태로 매몰됐습니다.

철도 부지는 오무타시에서 구마모토(熊本)현 아라오(荒尾)시까지 약 5.5㎞에 달하는데 최근 이어진 폭우로 6∼7일 인근 경사면 15군데가 붕괴하면서 남아 있던 철도 침목이 토사나 쓰러진 나무 등에 파묻혔습니다.

오무타시 담당자는 "언제 복구할 수 있을지 전혀 가늠하기 어렵다"며 추가 붕괴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이케 탄광은 일제 강점기에 조선인이 징용돼 강제 노역한 시설 중 하나로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2015년 등재됐습니다.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가 2015년 6월 확인한 바에 따르면 미이케 탄광에 동원돼 한국 정부가 강제 동원 피해자라고 인정한 이들은 당시 기준 451명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선인 징용’ 日미이케탄광 철길 폭우로 산사태 매몰
    • 입력 2020-07-09 20:06:34
    • 수정2020-07-09 20:07:25
    국제
일본 규슈(九州) 지역에 이어진 집중 호우로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미이케(三池)탄광의 철길 유적이 훼손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9일 아사히(朝日)신문의 보도에 의하면 일본 후쿠오카(福岡)현 오무타(大牟田)시에 있던 미이케탄광의 전용 철도 부지 곳곳이 산사태로 매몰됐습니다.

철도 부지는 오무타시에서 구마모토(熊本)현 아라오(荒尾)시까지 약 5.5㎞에 달하는데 최근 이어진 폭우로 6∼7일 인근 경사면 15군데가 붕괴하면서 남아 있던 철도 침목이 토사나 쓰러진 나무 등에 파묻혔습니다.

오무타시 담당자는 "언제 복구할 수 있을지 전혀 가늠하기 어렵다"며 추가 붕괴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이케 탄광은 일제 강점기에 조선인이 징용돼 강제 노역한 시설 중 하나로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2015년 등재됐습니다.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가 2015년 6월 확인한 바에 따르면 미이케 탄광에 동원돼 한국 정부가 강제 동원 피해자라고 인정한 이들은 당시 기준 451명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