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진주] 진주 시내버스로 불법 주정차 단속
입력 2020.07.09 (20:07) 수정 2020.07.09 (20:08)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진주시가 경남에서는 처음으로 시내버스에 폐쇄회로TV를 달아 불법 주정차 차량 단속에 나섰습니다.

진주 연결해 자세히 들어보겠습니다.

윤현서 기자.

불법 주정차 차량 단속에 효과가 있나요?

[기자]

네, 진주시가 지난 6일과 7일 이틀 동안 본격적인 단속에 나섰는데, 불법 주정차 차량이 60건 넘게 단속에 걸렸습니다.

최진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진주 도심을 달리는 시내버스 앞 유리에 카메라가 달렸습니다.

도로변에 불법으로 주정차된 차량을 찍는 폐쇄회로TV입니다.

진주시는 지난 6일부터 시내버스에 CCTV를 달아 불법 주차단속을 시작했습니다.

도심을 가로질러 통행량이 많은 노선 3곳, 45.9km에 각 노선마다 버스 3대가 투입돼 단속에 나섭니다.

첫번째 버스가 불법 주정차 차량을 1차 촬영하면, 5분에서 10분 뒤 뒤따르는 버스가 같은 차량을 촬영해 단속하는 방식입니다.

진주시는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점심시간을 제외하고 단속을 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지난달 중순까지 시범적으로 단속한 결과, 만 3천여 건이 적발됐습니다.

본격적으로 단속을 시작한 지난 6일과 7일에도 60여 건이 단속에 걸렸습니다.

이번 단속으로 도심 도로의 불법 주정 차 차량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소영/진주시 주차지도팀장 : "이 시스템은 이동식과 고정식 카메라의 장점을 활용한 새로운 단속 방법으로 시가지 도로변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교통흐름을 원활하게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진주시는 지난달까지 시범적으로 단속한 만 3천여 건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를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촬영기자:최석규/그래픽:박수홍

[앵커]

윤현서 기자.

서부권의 다른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하동군의회 무소속 의장 당선…통합당 내홍

네, 하동군의회 의장 선거에서 무소속 의원이 당선되자 다수당인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이 탈당계를 내는 등 통합당 하동군당원협의회가 내홍을 겪고 있습니다.

지난달 30일 하동군의회 의장 선거에서 전반기 의장인 통합당 신재범 의원에 한 표 차로 무소속 박성곤 의원이 당선되자, 통합당 당원협의회에서는 일부 군의원들의 이탈로 의장 선거에서 졌다며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경남-부산 물 공급안’ 이르면 다음 달 발표

경남과 부산 등 낙동강 유역의 깨끗한 물 공급을 위한 정부 방안이 이르면 다음 달 발표됩니다.

환경부는 진주의 남강댐 물을 끌어오는 방안을 제외한 낙동강 물 문제 해소방안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현재 부산시는 취수원 다변화를 검토하면서 경상남도와 협의 중이며, 경남지역 강 하류 표류수나 인공습지를 대체 취수원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권순기 경상대 총장 “세계적 명문대학 만들 것”

경상대학교 권순기 신임 총장이 오늘(9일)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경남과학기술대학교와의 통합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권 총장은 통합으로 동반 상승 효과가 명확하고, 대학 역량진단평가에서도 최상위 성적을 낼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며 통합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진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여기는 진주] 진주 시내버스로 불법 주정차 단속
    • 입력 2020-07-09 20:07:58
    • 수정2020-07-09 20:08:00
    뉴스7(창원)
[앵커]

진주시가 경남에서는 처음으로 시내버스에 폐쇄회로TV를 달아 불법 주정차 차량 단속에 나섰습니다.

진주 연결해 자세히 들어보겠습니다.

윤현서 기자.

불법 주정차 차량 단속에 효과가 있나요?

[기자]

네, 진주시가 지난 6일과 7일 이틀 동안 본격적인 단속에 나섰는데, 불법 주정차 차량이 60건 넘게 단속에 걸렸습니다.

최진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진주 도심을 달리는 시내버스 앞 유리에 카메라가 달렸습니다.

도로변에 불법으로 주정차된 차량을 찍는 폐쇄회로TV입니다.

진주시는 지난 6일부터 시내버스에 CCTV를 달아 불법 주차단속을 시작했습니다.

도심을 가로질러 통행량이 많은 노선 3곳, 45.9km에 각 노선마다 버스 3대가 투입돼 단속에 나섭니다.

첫번째 버스가 불법 주정차 차량을 1차 촬영하면, 5분에서 10분 뒤 뒤따르는 버스가 같은 차량을 촬영해 단속하는 방식입니다.

진주시는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점심시간을 제외하고 단속을 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지난달 중순까지 시범적으로 단속한 결과, 만 3천여 건이 적발됐습니다.

본격적으로 단속을 시작한 지난 6일과 7일에도 60여 건이 단속에 걸렸습니다.

이번 단속으로 도심 도로의 불법 주정 차 차량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소영/진주시 주차지도팀장 : "이 시스템은 이동식과 고정식 카메라의 장점을 활용한 새로운 단속 방법으로 시가지 도로변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교통흐름을 원활하게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진주시는 지난달까지 시범적으로 단속한 만 3천여 건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를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촬영기자:최석규/그래픽:박수홍

[앵커]

윤현서 기자.

서부권의 다른 소식도 전해주시죠.

[기자]

하동군의회 무소속 의장 당선…통합당 내홍

네, 하동군의회 의장 선거에서 무소속 의원이 당선되자 다수당인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이 탈당계를 내는 등 통합당 하동군당원협의회가 내홍을 겪고 있습니다.

지난달 30일 하동군의회 의장 선거에서 전반기 의장인 통합당 신재범 의원에 한 표 차로 무소속 박성곤 의원이 당선되자, 통합당 당원협의회에서는 일부 군의원들의 이탈로 의장 선거에서 졌다며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경남-부산 물 공급안’ 이르면 다음 달 발표

경남과 부산 등 낙동강 유역의 깨끗한 물 공급을 위한 정부 방안이 이르면 다음 달 발표됩니다.

환경부는 진주의 남강댐 물을 끌어오는 방안을 제외한 낙동강 물 문제 해소방안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현재 부산시는 취수원 다변화를 검토하면서 경상남도와 협의 중이며, 경남지역 강 하류 표류수나 인공습지를 대체 취수원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권순기 경상대 총장 “세계적 명문대학 만들 것”

경상대학교 권순기 신임 총장이 오늘(9일)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경남과학기술대학교와의 통합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권 총장은 통합으로 동반 상승 효과가 명확하고, 대학 역량진단평가에서도 최상위 성적을 낼 수 있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며 통합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진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