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원순 시장 전 비서 어젯밤 고소장 접수…“2017년부터 성추행 이어져”
입력 2020.07.09 (20:24) 수정 2020.07.09 (20:25) 사회
연락이 끊겨 실종신고가 접수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전 비서가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어제(8일)밤 박 시장의 전 비서 A 씨는 변호사와 함께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아 고소장을 접수했으며 오늘(9일) 새벽까지 조사를 받았습니다.

A 씨는 이 자리에서 비서로 일한 2017년 이후로 수시로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박 시장이 휴대전화 텔레그램 등을 개인적인 사진을 여러 차례 보냈으며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아직 고소인 진술만 받은 상태로 이후 참고인은 물론 박 시장을 소환할 계획까지 세웠던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박원순 시장 전 비서 어젯밤 고소장 접수…“2017년부터 성추행 이어져”
    • 입력 2020-07-09 20:24:23
    • 수정2020-07-09 20:25:37
    사회
연락이 끊겨 실종신고가 접수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전 비서가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어제(8일)밤 박 시장의 전 비서 A 씨는 변호사와 함께 서울지방경찰청을 찾아 고소장을 접수했으며 오늘(9일) 새벽까지 조사를 받았습니다.

A 씨는 이 자리에서 비서로 일한 2017년 이후로 수시로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박 시장이 휴대전화 텔레그램 등을 개인적인 사진을 여러 차례 보냈으며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아직 고소인 진술만 받은 상태로 이후 참고인은 물론 박 시장을 소환할 계획까지 세웠던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