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포항] “구제 아닌 배상으로”…“주민 요구 반영해야”
입력 2020.07.09 (20:28) 수정 2020.07.09 (20:47)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이 다음 주 입법 예고를 앞두고 있는데요,

여전히 포항 시민들은 자신들의 요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합니다. 

지진 촉발 원인이 정부의 과실로 명백해진 만큼, 늦었지만 공식 사과도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포항 지진의 여파로 한쪽으로 기운 원룸 건물입니다.

건물주는 급한 대로 자기 돈 수천만 원을 들여 임시 보강 조치를 했습니다.

하지만 지진이 난 지 3년 가까이 지났지만 여전히 정부로부터 들려오는 지원 소식은 없습니다. 

[임성남/포항지진 시민대책위 실무지원단장 : "이런 원룸 같은 상가, 종교 시설, 학원, 유치원 이런 곳에서는 실제 보상을 받은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2년 이상 방치돼 있고…."]

지난 4월 포항 지진 전반을 조사한 감사원은, 정부의 위법 사항 20건을 적발했습니다.

지열 발전 사업이 부적절했고, 지진 안전성 검토도 미흡했다며 전반적인 부실을 지적한 겁니다. 

때문에 피해 주민들은 정부의 과실이 명백한 만큼, '피해 구제'가 아닌 '배상'이란 용어를 넣어 지진 특별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특별법 본격 시행까지 한 달 남짓 남은 상황에서, 시민들이 요구한 간접 피해 보상과 도시 재건, 트라우마 센터 건립 등은 배제됐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또 피해구제심의위원회 활동이 비공개로 전환하면서 의견 수렴 과정도 불투명했다는 불만이 터져 나옵니다.

[공원식/포항 촉발 지진 범시민대책위원장 : "특별법도 시행령에도 공개하기로 돼 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공개를 강력하게 주장을 하고 있고…."]

범시민대책위는 산업통상자원부를 방문해 지진 특별법 개정과 정부의 공식 사과 등을 요구하는 항의 집회도 가졌습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촬영기자:신광진

포항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거점 구축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공모한 기초 단위 문화예술교육 거점 구축 지원 사업을 포항문화재단이 수행하게 됐습니다. 

포항문화재단은 이번 공모에서 문화 예술 교육을 통한 삶의 전환, 도시의 미래 모델을 제시해 선정됐습니다. 

포항문화재단은 올해 국비 6천여만 원을 지원받아 포항의 특성을 반영한 문화예술교육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경주·울진 해수욕장 개장…“안심 밴드 필수”

내일(10일)부터 포항에 이어 경주와 울진지역 해수욕장도 추가로 문을 여는 가운데 해수욕장마다 발열 검사를 한 뒤 손목에 안심밴드를 착용하지 않으면 다중편의시설 이용에 제한을 받게 됩니다. 

특히 해수욕장 입장객 통제가 가능한 포항과 울진지역 해수욕장에서는 드라이브 스루 발열 검사도 진행합니다.
  • [여기는 포항] “구제 아닌 배상으로”…“주민 요구 반영해야”
    • 입력 2020-07-09 20:28:58
    • 수정2020-07-09 20:47:32
    뉴스7(대구)
[앵커]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이 다음 주 입법 예고를 앞두고 있는데요,

여전히 포항 시민들은 자신들의 요구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합니다. 

지진 촉발 원인이 정부의 과실로 명백해진 만큼, 늦었지만 공식 사과도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포항 지진의 여파로 한쪽으로 기운 원룸 건물입니다.

건물주는 급한 대로 자기 돈 수천만 원을 들여 임시 보강 조치를 했습니다.

하지만 지진이 난 지 3년 가까이 지났지만 여전히 정부로부터 들려오는 지원 소식은 없습니다. 

[임성남/포항지진 시민대책위 실무지원단장 : "이런 원룸 같은 상가, 종교 시설, 학원, 유치원 이런 곳에서는 실제 보상을 받은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2년 이상 방치돼 있고…."]

지난 4월 포항 지진 전반을 조사한 감사원은, 정부의 위법 사항 20건을 적발했습니다.

지열 발전 사업이 부적절했고, 지진 안전성 검토도 미흡했다며 전반적인 부실을 지적한 겁니다. 

때문에 피해 주민들은 정부의 과실이 명백한 만큼, '피해 구제'가 아닌 '배상'이란 용어를 넣어 지진 특별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특별법 본격 시행까지 한 달 남짓 남은 상황에서, 시민들이 요구한 간접 피해 보상과 도시 재건, 트라우마 센터 건립 등은 배제됐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또 피해구제심의위원회 활동이 비공개로 전환하면서 의견 수렴 과정도 불투명했다는 불만이 터져 나옵니다.

[공원식/포항 촉발 지진 범시민대책위원장 : "특별법도 시행령에도 공개하기로 돼 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공개를 강력하게 주장을 하고 있고…."]

범시민대책위는 산업통상자원부를 방문해 지진 특별법 개정과 정부의 공식 사과 등을 요구하는 항의 집회도 가졌습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촬영기자:신광진

포항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거점 구축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공모한 기초 단위 문화예술교육 거점 구축 지원 사업을 포항문화재단이 수행하게 됐습니다. 

포항문화재단은 이번 공모에서 문화 예술 교육을 통한 삶의 전환, 도시의 미래 모델을 제시해 선정됐습니다. 

포항문화재단은 올해 국비 6천여만 원을 지원받아 포항의 특성을 반영한 문화예술교육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경주·울진 해수욕장 개장…“안심 밴드 필수”

내일(10일)부터 포항에 이어 경주와 울진지역 해수욕장도 추가로 문을 여는 가운데 해수욕장마다 발열 검사를 한 뒤 손목에 안심밴드를 착용하지 않으면 다중편의시설 이용에 제한을 받게 됩니다. 

특히 해수욕장 입장객 통제가 가능한 포항과 울진지역 해수욕장에서는 드라이브 스루 발열 검사도 진행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