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 천적 두산, 오늘은 외국인 투타 맹활약
입력 2020.07.09 (21:48) 수정 2020.07.09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프로야구 두산의 외국인 투타 에이스 페르난데스와 알칸타라가 오늘도 저력을 보여줬습니다.

3회 말, 두산 페르난데스가 윌슨의 체인지업을 힘차게 받아치는데요,

타구가 오른쪽 담장을 넘어갔습니다.

페르난데스의 시즌 10호 투런 홈런.

올 시즌 타율 1위 페르난데스 2년 연속도 자릿수 홈런입니다.

마운드에선 알칸타라가 위력적이었습니다.

공의 위력 때문일까요?

LG 홍창기의 배트까지 부러트립니다.

7이닝 삼진 8개를 곁들이며 무실점 호투를 펼쳤습니다.

두산도 승리를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1회 첫 타석에서 선제 3점 홈런을 친 롯데 한동희.

6회 또 한 번 담장을 넘겼는데요.

데뷔 첫 한 경기 2개 홈런으로 최고의 하루를 보냅니다.

빠른 반응 속도에 이은 침착한 홈 송구, 서건창을 잡아 실점을 막는 삼성 1루수 최영진의 민첩한 수비 장면입니다.
  • LG 천적 두산, 오늘은 외국인 투타 맹활약
    • 입력 2020-07-09 21:50:00
    • 수정2020-07-09 21:54:31
    뉴스 9
프로야구 두산의 외국인 투타 에이스 페르난데스와 알칸타라가 오늘도 저력을 보여줬습니다.

3회 말, 두산 페르난데스가 윌슨의 체인지업을 힘차게 받아치는데요,

타구가 오른쪽 담장을 넘어갔습니다.

페르난데스의 시즌 10호 투런 홈런.

올 시즌 타율 1위 페르난데스 2년 연속도 자릿수 홈런입니다.

마운드에선 알칸타라가 위력적이었습니다.

공의 위력 때문일까요?

LG 홍창기의 배트까지 부러트립니다.

7이닝 삼진 8개를 곁들이며 무실점 호투를 펼쳤습니다.

두산도 승리를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1회 첫 타석에서 선제 3점 홈런을 친 롯데 한동희.

6회 또 한 번 담장을 넘겼는데요.

데뷔 첫 한 경기 2개 홈런으로 최고의 하루를 보냅니다.

빠른 반응 속도에 이은 침착한 홈 송구, 서건창을 잡아 실점을 막는 삼성 1루수 최영진의 민첩한 수비 장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