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팀 닥터 금품갈취 진술했지만…“조사 필요없다” 경찰이 묵살
입력 2020.07.09 (22:00)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해 최 선수의 아버지가 경찰의 부실 수사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습니다. 

최 선수가 이른바 '팀 닥터'인 안 모 씨로부터 수천만 원대의 금품을 갈취당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는데, 경찰이 수사를 할 필요가 없다며 진술을 묵살했다는 겁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 최숙현 선수와 가족이 '팀 닥터'로 불린 안 모씨에게 돈을 입금한 내역서입니다.

지난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매달 백만 원 안팎씩 입금됐습니다.

유족들은 치료비 명목의 돈이었다고 말합니다.

[최영희/故 최숙현 선수 아버지 : "우리 부모들은 감독한테 밉보이면 안 되니까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지급했죠. 얼마나 큰 돈입니까."]

숨진 최 선수는 지난 3월, 안 씨에게 폭행과 함께 금품갈취까지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안 씨에 대해 폭행 혐의만 적용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유족들은 경찰이 안 씨가 받은 돈은 근로의 대가라서 수사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며 부실 수사 의혹을 강하게 제기하고 있습니다.

[최영희/故 최숙현 선수 아버지 : "'이거는 건강 관리를 해준 근로의 대가니까 수사할 필요가 없습니다'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의사면허가 있는지 확인해달라고 부탁했죠."]

의사 면허가 없는 안 씨가 치료비 명목으로 돈을 받았다면, 의료법 위반과 사기죄를 적용할 수 있다는게 법조계의 의견이지만, 경찰은 수사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고소 내용을 토대로 혐의 사실을 정리해서 고소 사건이 진행되는 거니까요. 수사 내용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내용이 없습니다."]

경북경찰청이 경주경찰서에 대한 감찰에 이어 안 씨의 금품갈취 여부에 대한 수사에 나서면서 부실 수사 논란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
  • 팀 닥터 금품갈취 진술했지만…“조사 필요없다” 경찰이 묵살
    • 입력 2020-07-09 22:00:27
    뉴스9(대구)
[앵커]

고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해 최 선수의 아버지가 경찰의 부실 수사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습니다. 

최 선수가 이른바 '팀 닥터'인 안 모 씨로부터 수천만 원대의 금품을 갈취당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는데, 경찰이 수사를 할 필요가 없다며 진술을 묵살했다는 겁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 최숙현 선수와 가족이 '팀 닥터'로 불린 안 모씨에게 돈을 입금한 내역서입니다.

지난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매달 백만 원 안팎씩 입금됐습니다.

유족들은 치료비 명목의 돈이었다고 말합니다.

[최영희/故 최숙현 선수 아버지 : "우리 부모들은 감독한테 밉보이면 안 되니까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지급했죠. 얼마나 큰 돈입니까."]

숨진 최 선수는 지난 3월, 안 씨에게 폭행과 함께 금품갈취까지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안 씨에 대해 폭행 혐의만 적용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유족들은 경찰이 안 씨가 받은 돈은 근로의 대가라서 수사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며 부실 수사 의혹을 강하게 제기하고 있습니다.

[최영희/故 최숙현 선수 아버지 : "'이거는 건강 관리를 해준 근로의 대가니까 수사할 필요가 없습니다'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의사면허가 있는지 확인해달라고 부탁했죠."]

의사 면허가 없는 안 씨가 치료비 명목으로 돈을 받았다면, 의료법 위반과 사기죄를 적용할 수 있다는게 법조계의 의견이지만, 경찰은 수사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고소 내용을 토대로 혐의 사실을 정리해서 고소 사건이 진행되는 거니까요. 수사 내용에 대해서는 말씀드릴 내용이 없습니다."]

경북경찰청이 경주경찰서에 대한 감찰에 이어 안 씨의 금품갈취 여부에 대한 수사에 나서면서 부실 수사 논란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