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원순 시장, 실종 7시간 만에 북악산서 숨진 채 발견
입력 2020.07.10 (06:01) 수정 2020.07.14 (15:2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박원순 시장, 실종 7시간 만에 북악산서 숨진 채 발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신고가 접수된 지 7시간 만에 서울 북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고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 신고가 접수된 지 7시간 만인 오늘 새벽 0시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장소는 서울 숙정문과 삼청각 사이에 있는 북악산 자락입니다.

박 시장의 모습이 CCTV에 마지막으로 포착된 와룡공원에서 1킬로미터 정도 떨어진 곳입니다.

경찰과 소방대원 7백여 명과 소방견, 드론까지 투입해 대대적인 수색을 벌인 끝에 발견했습니다.

[최익수/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 : "소방 구조견이 먼저 발견을 하고 이어 가던 소방대원과 우리 기동대원이 함께 확인을 했습니다."]

경찰은 시신의 겉모습과 주변에서 발견된 소지품 등을 토대로 박 시장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박 시장이 어제 오전 서울 가회동 공관을 나선 뒤 택시를 타고 와룡공원에 왔고 이후 걸어서 북악산 자락까지 이동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감식 등을 진행하고 있지만 타살 가능성은 낮다며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최익수/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 : "현재로서는 특별한 타살 혐의점이 없어 보이지만, 향후 변사 사건 처리 절차에 따라서 심도 깊은 수사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

다만 유족을 고려해 구체적인 추정 사인은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촬영기자:박찬걸·박상욱·윤대민·유용규·황종원·홍성백/영상편집:이재연

[알립니다] KBS 보도 준칙에 따라 본 방송의 일부 영상을 수정했습니다.
  • 박원순 시장, 실종 7시간 만에 북악산서 숨진 채 발견
    • 입력 2020.07.10 (06:01)
    • 수정 2020.07.14 (15:22)
    뉴스광장 1부
박원순 시장, 실종 7시간 만에 북악산서 숨진 채 발견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신고가 접수된 지 7시간 만에 서울 북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고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 신고가 접수된 지 7시간 만인 오늘 새벽 0시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장소는 서울 숙정문과 삼청각 사이에 있는 북악산 자락입니다.

박 시장의 모습이 CCTV에 마지막으로 포착된 와룡공원에서 1킬로미터 정도 떨어진 곳입니다.

경찰과 소방대원 7백여 명과 소방견, 드론까지 투입해 대대적인 수색을 벌인 끝에 발견했습니다.

[최익수/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 : "소방 구조견이 먼저 발견을 하고 이어 가던 소방대원과 우리 기동대원이 함께 확인을 했습니다."]

경찰은 시신의 겉모습과 주변에서 발견된 소지품 등을 토대로 박 시장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박 시장이 어제 오전 서울 가회동 공관을 나선 뒤 택시를 타고 와룡공원에 왔고 이후 걸어서 북악산 자락까지 이동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감식 등을 진행하고 있지만 타살 가능성은 낮다며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최익수/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 : "현재로서는 특별한 타살 혐의점이 없어 보이지만, 향후 변사 사건 처리 절차에 따라서 심도 깊은 수사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

다만 유족을 고려해 구체적인 추정 사인은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촬영기자:박찬걸·박상욱·윤대민·유용규·황종원·홍성백/영상편집:이재연

[알립니다] KBS 보도 준칙에 따라 본 방송의 일부 영상을 수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