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박원순 시장 서울광장 분향소 조문 시작…모레 발인일까지 가능
입력 2020.07.11 (14:23) 수정 2020.07.11 (14:30)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故 박원순 시장 서울광장 분향소 조문 시작…모레 발인일까지 가능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분향소가 서울광장 앞에 마련돼 시민 조문이 시작됐습니다.

상주 역할을 맡게 될 아들 주신 씨는 오후에 귀국할 예정입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분향소가 서울광장 앞에 마련돼 시민 조문이 시작됐습니다.

조문객들은 박 시장의 영정 앞에서 묵념을 하고 방명록을 남겼습니다.

시민 수백 명은 조문 시작 전부터 대기해 서울광장 끝쪽까지 줄이 이어졌습니다.

분향소 운영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로 발인일인 모레(13일)까지 조문이 가능합니다.

조문객들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거리두기를 한 채 기다려야 하고, 발열 체크와 손 소독을 해야 합니다.

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입장이 제한되는 등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합니다.

서울시는 유족의 의견을 반영해 분향소를 검소히 마련해 운영한다며 화환과 조기는 따로 받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영국에 체류 중이던 박 시장의 아들 주신 씨는 오늘 오후 인천공항에 입국할 예정입니다.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음성판정이 나오면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방역지침에 따라 원칙적으론 2주 자가격리를 해야 하지만, 직계존비속 장례식에 참석하는 경우 사전 허가를 받으면 음성판정에 한 해 격리가 면제됩니다.

빈소에는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와 서정협 시장 권한대행, 염수정 추기경 등이 찾아 조문했습니다.

[염수정/추기경 : "세상을 떠나게 되서 참 안타깝습니다. 유족에게 위로를 드리고 고인을 위해서 기도했습니다."]

한편 박 시장이 성추행 의혹으로 피소됐는데 서울특별시기관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데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하루 만에 35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습니다.

서울시는 정부의전편람과 박 시장이 9년간 재직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고 서울시 관계자도 별도의 입장은 없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촬영기자:권준용/영상편집:심명식
  • 故 박원순 시장 서울광장 분향소 조문 시작…모레 발인일까지 가능
    • 입력 2020.07.11 (14:23)
    • 수정 2020.07.11 (14:30)
故 박원순 시장 서울광장 분향소 조문 시작…모레 발인일까지 가능
[앵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분향소가 서울광장 앞에 마련돼 시민 조문이 시작됐습니다.

상주 역할을 맡게 될 아들 주신 씨는 오후에 귀국할 예정입니다.

오대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분향소가 서울광장 앞에 마련돼 시민 조문이 시작됐습니다.

조문객들은 박 시장의 영정 앞에서 묵념을 하고 방명록을 남겼습니다.

시민 수백 명은 조문 시작 전부터 대기해 서울광장 끝쪽까지 줄이 이어졌습니다.

분향소 운영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로 발인일인 모레(13일)까지 조문이 가능합니다.

조문객들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거리두기를 한 채 기다려야 하고, 발열 체크와 손 소독을 해야 합니다.

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입장이 제한되는 등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합니다.

서울시는 유족의 의견을 반영해 분향소를 검소히 마련해 운영한다며 화환과 조기는 따로 받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영국에 체류 중이던 박 시장의 아들 주신 씨는 오늘 오후 인천공항에 입국할 예정입니다.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음성판정이 나오면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방역지침에 따라 원칙적으론 2주 자가격리를 해야 하지만, 직계존비속 장례식에 참석하는 경우 사전 허가를 받으면 음성판정에 한 해 격리가 면제됩니다.

빈소에는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와 서정협 시장 권한대행, 염수정 추기경 등이 찾아 조문했습니다.

[염수정/추기경 : "세상을 떠나게 되서 참 안타깝습니다. 유족에게 위로를 드리고 고인을 위해서 기도했습니다."]

한편 박 시장이 성추행 의혹으로 피소됐는데 서울특별시기관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데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하루 만에 35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습니다.

서울시는 정부의전편람과 박 시장이 9년간 재직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고 서울시 관계자도 별도의 입장은 없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오대성입니다.

촬영기자:권준용/영상편집:심명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