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름경찰서’ 바닷가에만…내륙은 없어
입력 2020.07.13 (08:20) 수정 2020.07.13 (08:20)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사태로 해외여행이 막히면서, 올해 여름 휴가철 강원도에는 어느 해보다 많은 사람이 몰릴 것이라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강원도 내 해수욕장에는 피서객의 안전과 범죄 예방을 위해 모두 6개의 여름경찰서가 설치됩니다.

문제는 내륙 피서집니다.

이청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수욕장에서 여름경찰서 운영에 대비한 안전 점검이 실시되고 있습니다. 

불법 카메라는 없는지, 비상벨은 잘 작동하는지 꼼꼼히 살펴봅니다.  

폭력이나 절도, 불법 촬영 같은 범죄를 막기 위한 것입니다. 

[주형수/강릉경찰서 생활안전계장 : "강원도 강릉으로 많은 피서객들이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경찰은 피서객의 안전 확보와 질서 유지를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제는 내륙입니다.

대표적인 피서지인 홍천의 경우, 요즘 피서객들이 눈에 띄게 늘고 있습니다. 

시원한 그늘이 있는 강이나 계곡을 선호하는 사람이 많은데다, 바다에 비해 거리 두기도 용이하기 때문입니다. 

[김정한/홍천군 서면 : "작년보다 한 2배에서 3배, 여기가 코로나 걸린 사람이 그렇게 없잖아요. 그러니까 여기가 최고 안전지대라고 해서 생각하고 많이 오는 것 같아요."]

인명 피해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홍천에서 피서철 두 달에 발생하는 사상자만 연평균 14명.  올해도 벌써 2명이 숨졌습니다. 

[이정덕/한라대학교 경찰행정학과 교수 : "동해안 유명 피서지뿐만 아니라 홍천강 등 피서객이 몰리고 위험이 예상되는 지역에 탄력적으로 여름파출소 설치해, 안전관리에 노력할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하지만, 바닷가와는 달리, 내륙엔 여름경찰서는 없습니다. 

8년 전 사라졌습니다. 

과거 여름파출소가 있던 자리입니다. 현재는 사라진 상태입니다. 그 자리에 대신 마을주민들이 물놀이 안전관리를 맡고 있습니다.

경찰은 내륙 피서지에 대한 치안 공백 우려에 대해 여건에 따라 탄력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청초입니다.

촬영기자 홍기석
  • ‘여름경찰서’ 바닷가에만…내륙은 없어
    • 입력 2020-07-13 08:20:03
    • 수정2020-07-13 08:20:09
    뉴스광장(춘천)
[앵커]

코로나 사태로 해외여행이 막히면서, 올해 여름 휴가철 강원도에는 어느 해보다 많은 사람이 몰릴 것이라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강원도 내 해수욕장에는 피서객의 안전과 범죄 예방을 위해 모두 6개의 여름경찰서가 설치됩니다.

문제는 내륙 피서집니다.

이청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해수욕장에서 여름경찰서 운영에 대비한 안전 점검이 실시되고 있습니다. 

불법 카메라는 없는지, 비상벨은 잘 작동하는지 꼼꼼히 살펴봅니다.  

폭력이나 절도, 불법 촬영 같은 범죄를 막기 위한 것입니다. 

[주형수/강릉경찰서 생활안전계장 : "강원도 강릉으로 많은 피서객들이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경찰은 피서객의 안전 확보와 질서 유지를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제는 내륙입니다.

대표적인 피서지인 홍천의 경우, 요즘 피서객들이 눈에 띄게 늘고 있습니다. 

시원한 그늘이 있는 강이나 계곡을 선호하는 사람이 많은데다, 바다에 비해 거리 두기도 용이하기 때문입니다. 

[김정한/홍천군 서면 : "작년보다 한 2배에서 3배, 여기가 코로나 걸린 사람이 그렇게 없잖아요. 그러니까 여기가 최고 안전지대라고 해서 생각하고 많이 오는 것 같아요."]

인명 피해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홍천에서 피서철 두 달에 발생하는 사상자만 연평균 14명.  올해도 벌써 2명이 숨졌습니다. 

[이정덕/한라대학교 경찰행정학과 교수 : "동해안 유명 피서지뿐만 아니라 홍천강 등 피서객이 몰리고 위험이 예상되는 지역에 탄력적으로 여름파출소 설치해, 안전관리에 노력할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하지만, 바닷가와는 달리, 내륙엔 여름경찰서는 없습니다. 

8년 전 사라졌습니다. 

과거 여름파출소가 있던 자리입니다. 현재는 사라진 상태입니다. 그 자리에 대신 마을주민들이 물놀이 안전관리를 맡고 있습니다.

경찰은 내륙 피서지에 대한 치안 공백 우려에 대해 여건에 따라 탄력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청초입니다.

촬영기자 홍기석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