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마트폰으로 덕수궁 관람…“석조전, VR로 체험하세요”
입력 2020.07.13 (10:39) 수정 2020.07.13 (10:43) 문화
코로나19 여파로 고궁 관람이 중단된 가운데 스마트폰으로 덕수궁을 볼 수 있는 서비스가 나왔습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SK텔레콤과 함께 스마트폰으로 덕수궁 석조전을 관람할 수 있는 '덕수궁 VR(가상현실) 관람' 서비스를 오늘(13일)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이 개발한 '5GX 점프 VR'은 별도 기기 없이 스마트폰만으로도 360도 VR 영상을 볼 수 있는 앱인데, 이 앱을 내려받아 실행하면 안내자의 해설과 함께 석조전 내부를 360도로 돌아가며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습니다.

황제가 앉았던 의자에 직접 앉은 것 같은 가상체험도 할 수 있고, 중화전 천장의 용무늬 장식과 석조전 황실 침실에 놓인 옛 가구도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이번 VR 서비스는 코로나 19로 고궁 관람이 제한됨에 따라 나온 '비대면 문화재 서비스'의 하나입니다. 문화재청은 코로나 19 여파로 올해 상반기 덕수궁 누적 관람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3분의 1수준인 47만 명에 그쳤다고 밝혔습니다.

문화재청은 "이번 덕수궁 VR 관람 서비스는 궁궐 관람을 대체하는 코로나19 시대의 비대면 문화재 관람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문화재청은 이번 석조전 VR 앱 서비스를 시작으로 중화전, 함녕전, 석어당의 내부를 가상공간을 통해 차례로 공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스마트폰으로 덕수궁 관람…“석조전, VR로 체험하세요”
    • 입력 2020-07-13 10:39:48
    • 수정2020-07-13 10:43:54
    문화
코로나19 여파로 고궁 관람이 중단된 가운데 스마트폰으로 덕수궁을 볼 수 있는 서비스가 나왔습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SK텔레콤과 함께 스마트폰으로 덕수궁 석조전을 관람할 수 있는 '덕수궁 VR(가상현실) 관람' 서비스를 오늘(13일)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이 개발한 '5GX 점프 VR'은 별도 기기 없이 스마트폰만으로도 360도 VR 영상을 볼 수 있는 앱인데, 이 앱을 내려받아 실행하면 안내자의 해설과 함께 석조전 내부를 360도로 돌아가며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습니다.

황제가 앉았던 의자에 직접 앉은 것 같은 가상체험도 할 수 있고, 중화전 천장의 용무늬 장식과 석조전 황실 침실에 놓인 옛 가구도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이번 VR 서비스는 코로나 19로 고궁 관람이 제한됨에 따라 나온 '비대면 문화재 서비스'의 하나입니다. 문화재청은 코로나 19 여파로 올해 상반기 덕수궁 누적 관람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3분의 1수준인 47만 명에 그쳤다고 밝혔습니다.

문화재청은 "이번 덕수궁 VR 관람 서비스는 궁궐 관람을 대체하는 코로나19 시대의 비대면 문화재 관람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문화재청은 이번 석조전 VR 앱 서비스를 시작으로 중화전, 함녕전, 석어당의 내부를 가상공간을 통해 차례로 공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