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전역 장맛비…옥천 123mm·영동 106mm
입력 2020.07.13 (10:46) 수정 2020.07.13 (10:51) 930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북 곳곳에 이틀째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옥천과 영동, 보은엔 100mm 이상 쏟아졌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날씨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민수아 기자,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충북에도 중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폭우가 쏟아졌던 오늘 새벽보다 빗줄기는 다소 약해졌지만,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요. 

청주와 보은, 옥천, 영동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는 잠시 뒤 10시에 해제됩니다. 

지역별 강수량은 옥천이 123mm로 가장 많습니다. 

이어 영동 106, 보은 102.1, 진천 95, 증평 93.5, 청주 87.5mm 등입니다.  

충주와 제천, 단양 등 북부 지역에도 40~60mm 안팎의 비가 내렸습니다.

충청북도와 각 시·군은 호우 피해에 대비해 비상 대응 체제를 유지하고 있는데요.  

오늘 새벽, 음성과 영동에서 가로수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들어와 긴급 복구 작업이 이뤄지는 등  크고 작은 비 피해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현재, 청주 도심 무심천은 수위가 1m 안팎까지 올랐는데요.  

내사교부터 방서교까지 일대 하상도로 6.5km의 차량 운행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청주기상지청은 이번 비가 내일까지 30~80mm 가량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특히 오늘 낮까지 일부 지역에선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KBS 뉴스 민수아입니다.

촬영기자:강사완
  • 충북 전역 장맛비…옥천 123mm·영동 106mm
    • 입력 2020-07-13 10:46:47
    • 수정2020-07-13 10:51:39
    930뉴스(청주)
[앵커]

충북 곳곳에 이틀째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옥천과 영동, 보은엔 100mm 이상 쏟아졌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날씨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민수아 기자,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충북에도 중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폭우가 쏟아졌던 오늘 새벽보다 빗줄기는 다소 약해졌지만,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요. 

청주와 보은, 옥천, 영동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는 잠시 뒤 10시에 해제됩니다. 

지역별 강수량은 옥천이 123mm로 가장 많습니다. 

이어 영동 106, 보은 102.1, 진천 95, 증평 93.5, 청주 87.5mm 등입니다.  

충주와 제천, 단양 등 북부 지역에도 40~60mm 안팎의 비가 내렸습니다.

충청북도와 각 시·군은 호우 피해에 대비해 비상 대응 체제를 유지하고 있는데요.  

오늘 새벽, 음성과 영동에서 가로수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들어와 긴급 복구 작업이 이뤄지는 등  크고 작은 비 피해에 대응하고 있습니다. 

현재, 청주 도심 무심천은 수위가 1m 안팎까지 올랐는데요.  

내사교부터 방서교까지 일대 하상도로 6.5km의 차량 운행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청주기상지청은 이번 비가 내일까지 30~80mm 가량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특히 오늘 낮까지 일부 지역에선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KBS 뉴스 민수아입니다.

촬영기자:강사완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