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2명 결정…통합당에 협조 요구
입력 2020.07.13 (11:44) 수정 2020.07.13 (13:50)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여당 몫의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으로 김종철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을 선정했습니다.

민주당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 추천위원회는 오늘(13일) "지난주 여러 차례 논의를 한 뒤 김종철 교수와 장성근 전 회장을 오늘 최고위원회에 보고했으며, 심의·의결을 통해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추천위는 "김 교수는 대검찰청 검찰개혁위원회 위원, 국회 헌법개정특위 자문위원 등 국가시스템 개혁에 적극적 역할을 해온 인물"이며, "장 전 회장은 현 수원시 인권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며 다양하고 오랜 법조 경력으로 공수처장 후보 추천논의를 더욱 풍부하게 해줄 것"이라며 선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민주당은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임명과 위촉을 위해 해당 결과를 국회의장에게 제출할 예정입니다.

야당 몫 후보추천위원 2명의 선정 권한을 가진 통합당은 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며 공수처장 후보자추천위 구성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 출범을 위한 법정 시한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며, "야당의 직무유기로 법정 기한 내 출범 여의치 않고, 추천위원회 구성도 난항 겪고 있는 현실이 참으로 답답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법과 절차대로 공수처 출범 추진하겠다"며, 인사청문회법 등 공수처 설치를 위한 후속 3법을 7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제 남은 것은 통합당의 협조뿐"이라며 "통합당도 법을 지켜 공수처 출범 절차에 협조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2명 결정…통합당에 협조 요구
    • 입력 2020-07-13 11:44:35
    • 수정2020-07-13 13:50:40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여당 몫의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으로 김종철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을 선정했습니다.

민주당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 추천위원회는 오늘(13일) "지난주 여러 차례 논의를 한 뒤 김종철 교수와 장성근 전 회장을 오늘 최고위원회에 보고했으며, 심의·의결을 통해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추천위는 "김 교수는 대검찰청 검찰개혁위원회 위원, 국회 헌법개정특위 자문위원 등 국가시스템 개혁에 적극적 역할을 해온 인물"이며, "장 전 회장은 현 수원시 인권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며 다양하고 오랜 법조 경력으로 공수처장 후보 추천논의를 더욱 풍부하게 해줄 것"이라며 선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민주당은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임명과 위촉을 위해 해당 결과를 국회의장에게 제출할 예정입니다.

야당 몫 후보추천위원 2명의 선정 권한을 가진 통합당은 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며 공수처장 후보자추천위 구성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 출범을 위한 법정 시한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며, "야당의 직무유기로 법정 기한 내 출범 여의치 않고, 추천위원회 구성도 난항 겪고 있는 현실이 참으로 답답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법과 절차대로 공수처 출범 추진하겠다"며, 인사청문회법 등 공수처 설치를 위한 후속 3법을 7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제 남은 것은 통합당의 협조뿐"이라며 "통합당도 법을 지켜 공수처 출범 절차에 협조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