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유가족, ‘국정원 사찰 의혹’ 추가 고소·고발
입력 2020.07.13 (13:14) 수정 2020.07.13 (13:29) 사회
검찰이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재수사 중인 가운데, 세월호 유가족 등이 '국정원 사찰 의혹'에 대한 추가 고소·고발장을 검찰에 냈습니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오늘(13일) 오전 11시 "국정원이 세월호 사고 직후부터 2014년 11월까지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했다"며 남재준·이병기 전 국정원장과 김수민 전 국정원 2차장 등을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과 직권남용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고발했습니다.

협의회는 "국정원이 당시 세월호 유가족 김영오 씨 등에 대한 정보를 수집했던 것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드러났다"며 "국정원장 등 지휘부 지시에 따라 직원들이 조직적이고 은밀하게 사찰 행위를 벌였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러한 정보기관의 사찰에 대해 더욱 강력한 처벌규정을 마련해야 한다고도 촉구했습니다.

앞서 지난 4월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는 "국정원이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했었다"며 전·현직 국정원 직원 5명 등에 대해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수사요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사참위는 당시 기자회견을 통해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이 작성한 보고서에는 유가족과 민간 시민단체 동향과 분위기 등이 담겨 있었다"며 "여론 조작 필요성 등을 강조한 보고서들도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과 수석들에게 전달된 정황도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 세월호 유가족, ‘국정원 사찰 의혹’ 추가 고소·고발
    • 입력 2020-07-13 13:14:44
    • 수정2020-07-13 13:29:17
    사회
검찰이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재수사 중인 가운데, 세월호 유가족 등이 '국정원 사찰 의혹'에 대한 추가 고소·고발장을 검찰에 냈습니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오늘(13일) 오전 11시 "국정원이 세월호 사고 직후부터 2014년 11월까지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했다"며 남재준·이병기 전 국정원장과 김수민 전 국정원 2차장 등을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과 직권남용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고발했습니다.

협의회는 "국정원이 당시 세월호 유가족 김영오 씨 등에 대한 정보를 수집했던 것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드러났다"며 "국정원장 등 지휘부 지시에 따라 직원들이 조직적이고 은밀하게 사찰 행위를 벌였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러한 정보기관의 사찰에 대해 더욱 강력한 처벌규정을 마련해야 한다고도 촉구했습니다.

앞서 지난 4월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는 "국정원이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했었다"며 전·현직 국정원 직원 5명 등에 대해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수사요청서를 제출했습니다.

사참위는 당시 기자회견을 통해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이 작성한 보고서에는 유가족과 민간 시민단체 동향과 분위기 등이 담겨 있었다"며 "여론 조작 필요성 등을 강조한 보고서들도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과 수석들에게 전달된 정황도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