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원순 고소 여성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다”…2차 가해 추가 고소
입력 2020.07.13 (20:00)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이 오늘 오후 입장을 밝혔습니다. 

피해 여성은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다며 그간의 고통을 호소했고, 2차 가해 행위에 대한 추가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 측은 여성단체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위력에 의한 성추행이 4년 간 시장 집무실 등에서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고소 여성이 부서를 옮긴 뒤에도 성추행이 계속됐고, 서울시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서울시가 이를 묵인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고소인 측은 경찰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인 박 시장에게 수사상황이 전달됐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서울시장의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는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인멸의 기회가 줬다며 누가 국가시스템을 믿고 위력에 의한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소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습니다.

고소인은 오늘 여성단체 측이 대독한 서신에서 자신이 겪은 고통과 박 시장에 대한 심경도 밝혔습니다.

[김혜정/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고소 여성 입장문 대독 : "안전한 법정에서 그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 지르고 싶었습니다.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습니다. 용서하고 싶었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 참여한 여성단체들은 "어떠한 형태라도 성폭력에 대해 사과와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신상털기 등 2차 가해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 같은 가해 행위에 대해 경찰에 추가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고소 여성은 현재 경찰에 의해 신변보호 조치를 받고 있으며, 심리 치료 상담도 받고 있습니다. 

한편 고 박원순 시장 장례위원회 측은 유족들이 온전히 눈물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여성 측에 기자회견을 재고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박상욱·황종원/영상편집:이재연
  • 박원순 고소 여성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다”…2차 가해 추가 고소
    • 입력 2020-07-13 20:00:17
    뉴스7(광주)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이 오늘 오후 입장을 밝혔습니다. 

피해 여성은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다며 그간의 고통을 호소했고, 2차 가해 행위에 대한 추가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 측은 여성단체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위력에 의한 성추행이 4년 간 시장 집무실 등에서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고소 여성이 부서를 옮긴 뒤에도 성추행이 계속됐고, 서울시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서울시가 이를 묵인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고소인 측은 경찰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인 박 시장에게 수사상황이 전달됐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서울시장의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는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인멸의 기회가 줬다며 누가 국가시스템을 믿고 위력에 의한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소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습니다.

고소인은 오늘 여성단체 측이 대독한 서신에서 자신이 겪은 고통과 박 시장에 대한 심경도 밝혔습니다.

[김혜정/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고소 여성 입장문 대독 : "안전한 법정에서 그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 지르고 싶었습니다.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습니다. 용서하고 싶었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 참여한 여성단체들은 "어떠한 형태라도 성폭력에 대해 사과와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신상털기 등 2차 가해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 같은 가해 행위에 대해 경찰에 추가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고소 여성은 현재 경찰에 의해 신변보호 조치를 받고 있으며, 심리 치료 상담도 받고 있습니다. 

한편 고 박원순 시장 장례위원회 측은 유족들이 온전히 눈물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여성 측에 기자회견을 재고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박상욱·황종원/영상편집:이재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