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안 고분양가 안 돼”…의회·시민단체 전방위 압박
입력 2020.07.13 (20:19) 수정 2020.07.13 (20:28)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 이후 천안에서는 한 아파트 시행사가 3.3㎡당 1400만 원의 분양가를 천안시에 승인 요청해 고분양가 논란이 일었는데요.

천안시가 분양가 인하를 권고한데 이어 시의회와 시민단체가 토론회를 열어 시행사를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천안에서 역대 최고 분양가 논란을 불러온 한 아파트 단지 예정지.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터파기 공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 아파트 시행사가 제시한 평균 분양가는 3.3㎡당 1400만 원.

같은 성성지구 내 다른 아파트 분양가보다 30%나 비쌉니다.

천안시는 분양가를 3백만 원 가량 낮출 것을 일주일 전에 통보했습니다.

[황성수/천안시 주택과장 : "최종적으로 분양가격을 (1,100만원 대로)산정하였고요. 아직까지는 사업주체에서는 이것에 대한 서류제출이라든지 이런 게 없습니다."]

하지만 시행사에서 아무런 답변이 없자, 천안시의회와 시민단체가 함께 분양가 인하를 촉구하는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입주자 공모가 시작되면 다른 아파트들도 잇따라 분양가를 높일 거라며 강력한 행정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정병인/천안시의회 건설교통위원장 : "천안시가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해제되면서 추후에 분양가에 대한 경쟁적으로 인상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한 시민단체는 천안시가 제시한 천백만 원 대 분양가도 높다며 천안시가 원가 분석을 통해 더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성달/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사무국장 : "짓지도 않고 파는 아파트를 지자체에서 그것들의 많은 정보를 활용해서 적정한 분양가인지를 봐주시는 역할마저 안 하신다면…."]

하지만 이 아파트는 민간택지개발사업으로 지어져 현행법으로는 분양가 인하를 강제하기 어려운 상황.

천안시의회는 시행사 측이 선 '건축', 후 '분양' 방식으로 고분양가를 유지할 가능성이 있다며 조례 제정을 통해 분양가를 억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촬영기자:홍순용
  • “천안 고분양가 안 돼”…의회·시민단체 전방위 압박
    • 입력 2020-07-13 20:19:02
    • 수정2020-07-13 20:28:16
    뉴스7(대전)
[앵커]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 이후 천안에서는 한 아파트 시행사가 3.3㎡당 1400만 원의 분양가를 천안시에 승인 요청해 고분양가 논란이 일었는데요.

천안시가 분양가 인하를 권고한데 이어 시의회와 시민단체가 토론회를 열어 시행사를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천안에서 역대 최고 분양가 논란을 불러온 한 아파트 단지 예정지.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터파기 공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 아파트 시행사가 제시한 평균 분양가는 3.3㎡당 1400만 원.

같은 성성지구 내 다른 아파트 분양가보다 30%나 비쌉니다.

천안시는 분양가를 3백만 원 가량 낮출 것을 일주일 전에 통보했습니다.

[황성수/천안시 주택과장 : "최종적으로 분양가격을 (1,100만원 대로)산정하였고요. 아직까지는 사업주체에서는 이것에 대한 서류제출이라든지 이런 게 없습니다."]

하지만 시행사에서 아무런 답변이 없자, 천안시의회와 시민단체가 함께 분양가 인하를 촉구하는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입주자 공모가 시작되면 다른 아파트들도 잇따라 분양가를 높일 거라며 강력한 행정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정병인/천안시의회 건설교통위원장 : "천안시가 미분양관리지역에서 해제되면서 추후에 분양가에 대한 경쟁적으로 인상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한 시민단체는 천안시가 제시한 천백만 원 대 분양가도 높다며 천안시가 원가 분석을 통해 더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성달/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사무국장 : "짓지도 않고 파는 아파트를 지자체에서 그것들의 많은 정보를 활용해서 적정한 분양가인지를 봐주시는 역할마저 안 하신다면…."]

하지만 이 아파트는 민간택지개발사업으로 지어져 현행법으로는 분양가 인하를 강제하기 어려운 상황.

천안시의회는 시행사 측이 선 '건축', 후 '분양' 방식으로 고분양가를 유지할 가능성이 있다며 조례 제정을 통해 분양가를 억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촬영기자:홍순용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