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커지는 ‘배달 앱’의 횡포…“공공 앱 절실”
입력 2020.07.13 (20:30)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음식을 배달시키거나 숙박업소 알아볼 때 스마트폰 전문 앱을 통해 많이 찾으시죠.

문제는, 이 앱 운영사들이 받아가는 수수료를 날로 늘리면서 매출을 늘려보려고 참여했던 소상공인들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부담을 떠안고 있습니다.

윤경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행업체에 배달 요청이 들어오자, 배달원이 식당에서 포장된 음식을 들고 나섭니다.

["안녕하세요, 수고하세요."]

배달 전문 업체 앱을 통한 주문입니다.

식당들의 앱 기본 사용료는 이른바 깃발 하나에 한 달 8만8천 원.

하지만 기본료를 내면 식당을 중심으로 반경 3km에서만 노출됩니다.

더 넓은 지역을 대상으로 더 많은 주문을 받기 위해서는 깃발을 많이 꽂을 수밖에 없는 시스템입니다.

한 달 앱 사용료만 백만 원 넘게 쓰는 식당도 있습니다.

[주성화/배달대행업체 대표 : "깃대 하나에 (반경) 3km를 기준으로 하지만 3km가 아닌 100m당 하나씩 꽂을 수밖에 없죠. 그래야만 고객한테 제 광고가 먼저 노출될 수밖에 없으니까…."]

배달 전문 앱 이용자가 워낙 많다 보니 안 쓸 수도 없습니다.

[서인숙/식당 운영 : "지금 상황이 그렇잖아요. 다 배민, 배민 하고 있는데 배달업체들 보면…. 그래서 소비자들도 배민을 다 하고 있어요. 안 하면 매출이 아예…"]

숙박업소들도 비슷합니다.

상호가 앱 최상단에 노출되려면 한 달 이용료가 400만 원, 예약 한 건당 10%의 수수료는 별도입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급감한 숙박업소는 울며 겨자 먹기로 앱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서기운/숙박업소 대표 : "집마다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월)평균 300~500만 원 정도는 보통 업주 부담이라고 보시면 될 겁니다. 지금 코로나19 와서 매출이 70~80%가 줄어든 시점에서 그 광고비의 부담은 몇 곱절 더 심하다고 볼 수 있죠."]

2013년 3천347억 원 규모였던 배달 앱 시장은 현재 10배 가까운 3조 원 규모, 이용자 수도 87만 명에서 2천500만 명으로 급증했습니다.

앱 운영사 수익이 늘어난 만큼 소상공인 부담은 커지고 있습니다.

민간 앱에 대한 소상공인들의 반발이 커지면서 지자체에서 직접 운영하는 공공 앱을 도입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3월 전북 군산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행한 공공 배달 앱 '배달의 명수'는 두 달여 만에 전체 배달 점유율의 24%를 차지했습니다.

경남에서도 청년들이 나서 오는 8월 도입을 목표로 공공 앱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배달 한 건당 수수료는 100원, 홍보나 입점료 부담이 없습니다.

[오광문/경남청년창업협회장 : "앱 이용 수수료 이런 건 예전에 없던 것들인데 시대가 변함에 따라서 생겨나고 있어서 이용 고객들, 이용 소상공인 다 지출이 커지고 있는 게 현실이거든요. 그래서 그런 걸 조금 더 줄여서 경제가 활성화됐으면 하는 게 저희 바람입니다."]

창원시를 비롯한 경남 일부 지자체가 공공 앱 사업에 뛰어들고 있어 종사자뿐 아니라 이용자들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촬영기자:이하우·김대현/그래픽:박수홍
  • 커지는 ‘배달 앱’의 횡포…“공공 앱 절실”
    • 입력 2020-07-13 20:30:24
    뉴스7(창원)
[앵커]

음식을 배달시키거나 숙박업소 알아볼 때 스마트폰 전문 앱을 통해 많이 찾으시죠.

문제는, 이 앱 운영사들이 받아가는 수수료를 날로 늘리면서 매출을 늘려보려고 참여했던 소상공인들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부담을 떠안고 있습니다.

윤경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행업체에 배달 요청이 들어오자, 배달원이 식당에서 포장된 음식을 들고 나섭니다.

["안녕하세요, 수고하세요."]

배달 전문 업체 앱을 통한 주문입니다.

식당들의 앱 기본 사용료는 이른바 깃발 하나에 한 달 8만8천 원.

하지만 기본료를 내면 식당을 중심으로 반경 3km에서만 노출됩니다.

더 넓은 지역을 대상으로 더 많은 주문을 받기 위해서는 깃발을 많이 꽂을 수밖에 없는 시스템입니다.

한 달 앱 사용료만 백만 원 넘게 쓰는 식당도 있습니다.

[주성화/배달대행업체 대표 : "깃대 하나에 (반경) 3km를 기준으로 하지만 3km가 아닌 100m당 하나씩 꽂을 수밖에 없죠. 그래야만 고객한테 제 광고가 먼저 노출될 수밖에 없으니까…."]

배달 전문 앱 이용자가 워낙 많다 보니 안 쓸 수도 없습니다.

[서인숙/식당 운영 : "지금 상황이 그렇잖아요. 다 배민, 배민 하고 있는데 배달업체들 보면…. 그래서 소비자들도 배민을 다 하고 있어요. 안 하면 매출이 아예…"]

숙박업소들도 비슷합니다.

상호가 앱 최상단에 노출되려면 한 달 이용료가 400만 원, 예약 한 건당 10%의 수수료는 별도입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급감한 숙박업소는 울며 겨자 먹기로 앱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서기운/숙박업소 대표 : "집마다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월)평균 300~500만 원 정도는 보통 업주 부담이라고 보시면 될 겁니다. 지금 코로나19 와서 매출이 70~80%가 줄어든 시점에서 그 광고비의 부담은 몇 곱절 더 심하다고 볼 수 있죠."]

2013년 3천347억 원 규모였던 배달 앱 시장은 현재 10배 가까운 3조 원 규모, 이용자 수도 87만 명에서 2천500만 명으로 급증했습니다.

앱 운영사 수익이 늘어난 만큼 소상공인 부담은 커지고 있습니다.

민간 앱에 대한 소상공인들의 반발이 커지면서 지자체에서 직접 운영하는 공공 앱을 도입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3월 전북 군산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행한 공공 배달 앱 '배달의 명수'는 두 달여 만에 전체 배달 점유율의 24%를 차지했습니다.

경남에서도 청년들이 나서 오는 8월 도입을 목표로 공공 앱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배달 한 건당 수수료는 100원, 홍보나 입점료 부담이 없습니다.

[오광문/경남청년창업협회장 : "앱 이용 수수료 이런 건 예전에 없던 것들인데 시대가 변함에 따라서 생겨나고 있어서 이용 고객들, 이용 소상공인 다 지출이 커지고 있는 게 현실이거든요. 그래서 그런 걸 조금 더 줄여서 경제가 활성화됐으면 하는 게 저희 바람입니다."]

창원시를 비롯한 경남 일부 지자체가 공공 앱 사업에 뛰어들고 있어 종사자뿐 아니라 이용자들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촬영기자:이하우·김대현/그래픽:박수홍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