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 안 씨 구속…“도주 우려”
입력 2020.07.13 (20:52)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마스크와 점퍼 모자로 얼굴을 가린 남성이 경찰 호송차에서 내립니다.

경주시청 철인 3종 팀에서 '팀닥터'로 불린 45살 안 모 씨입니다.

사건이 불거지고 잠적했다가 경찰에 붙잡힌 안 씨는 법원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처음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안 씨는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습니다.

[안 모 씨/피의자 : "(피해자들에게 한마디 해주세요.) 죄송합니다. (성추행 혐의 인정하십니까?) 혐의는 다 인정합니다. (왜 의사라고 속였습니까?) 죄송합니다."]

안 씨는 고 최숙현 선수를 포함해 경주시청 철인 3종 팀 선수들을 때리고 폭언하는 등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외 전지훈련 과정 등에선 일부 선수들을 성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또 의사나 물리치료사 면허 없이 선수들에게 치료비 명목으로 돈을 받고 불법 의료행위를 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법원은 안 씨에 대해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도주 우려 있다"며 구속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북지방경찰청은 안 씨의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고강도 수사를 벌인 한편, 전·현직 선수 27명을 대상으로 추가 피해 여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홍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
  • [자막뉴스]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 안 씨 구속…“도주 우려”
    • 입력 2020-07-13 20:52:06
    자막뉴스
마스크와 점퍼 모자로 얼굴을 가린 남성이 경찰 호송차에서 내립니다.

경주시청 철인 3종 팀에서 '팀닥터'로 불린 45살 안 모 씨입니다.

사건이 불거지고 잠적했다가 경찰에 붙잡힌 안 씨는 법원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처음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안 씨는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습니다.

[안 모 씨/피의자 : "(피해자들에게 한마디 해주세요.) 죄송합니다. (성추행 혐의 인정하십니까?) 혐의는 다 인정합니다. (왜 의사라고 속였습니까?) 죄송합니다."]

안 씨는 고 최숙현 선수를 포함해 경주시청 철인 3종 팀 선수들을 때리고 폭언하는 등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외 전지훈련 과정 등에선 일부 선수들을 성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또 의사나 물리치료사 면허 없이 선수들에게 치료비 명목으로 돈을 받고 불법 의료행위를 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법원은 안 씨에 대해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도주 우려 있다"며 구속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북지방경찰청은 안 씨의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고강도 수사를 벌인 한편, 전·현직 선수 27명을 대상으로 추가 피해 여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홍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