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WSJ “백악관, ‘100% 온라인수강’ 유학생 비자취소안 축소 검토”
입력 2020.07.15 (03:21) 수정 2020.07.15 (03:27) 국제
백악관이 가을학기 원격 수업만 수강하는 유학생 퇴출을 골자로 하는 새 이민규정 대상 범위를 축소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새 규정에 대한 역풍이 거세게 불자 백악관과 미 국토안보부 관리들은 이를 수정하기 위한 논의에 들어갔다고 관련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이 전했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번 조치를 새로 등록한 외국인 학생들에게만 적용하는 방안도 하나의 선택지라고 WSJ에 밝혔습니다.

대신 이미 미국에 사는 외국인 유학생들을 갑자기 출국시키지 않겠다고 보장해준다는 것입니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는 않았다고 정부 관리들이 전했습니다.

앞서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지난 6일 '학생 및 교환방문자 프로그램'(SEVP) 규정 개정 지침을 통해 모든 강의를 온라인으로만 진행하는 학교에 다니는 비이민자 F-1 및 M-1 비자 학생들은 미국에 머무를 수 없고, 신규 비자도 받을 수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WSJ “백악관, ‘100% 온라인수강’ 유학생 비자취소안 축소 검토”
    • 입력 2020-07-15 03:21:55
    • 수정2020-07-15 03:27:55
    국제
백악관이 가을학기 원격 수업만 수강하는 유학생 퇴출을 골자로 하는 새 이민규정 대상 범위를 축소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새 규정에 대한 역풍이 거세게 불자 백악관과 미 국토안보부 관리들은 이를 수정하기 위한 논의에 들어갔다고 관련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이 전했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번 조치를 새로 등록한 외국인 학생들에게만 적용하는 방안도 하나의 선택지라고 WSJ에 밝혔습니다.

대신 이미 미국에 사는 외국인 유학생들을 갑자기 출국시키지 않겠다고 보장해준다는 것입니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는 않았다고 정부 관리들이 전했습니다.

앞서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지난 6일 '학생 및 교환방문자 프로그램'(SEVP) 규정 개정 지침을 통해 모든 강의를 온라인으로만 진행하는 학교에 다니는 비이민자 F-1 및 M-1 비자 학생들은 미국에 머무를 수 없고, 신규 비자도 받을 수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