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에…미국 “제재할 수도”
입력 2020.07.15 (06:10) 수정 2020.07.15 (06: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정부가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을 불법으로 규정한 데 이어 중국 당국자와 기업에 대한 제재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코로나19, 홍콩 국가보안법, 무역 갈등에서 이제 영유권까지 전면화한 미중 갈등이 더 심화하는 양상입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은 불법이다."

공식 성명을 통해 대중 압박에 나선 트럼프 행정부가 한 발 더 나아가 제재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화상 세미나에서 중국 제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제재 여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중국해 일대에서 중국 국영기업의 굴착이나, 어선의 활동이 다른 나라에 위협이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중국은 남중국해 해변의 90%를 자국 영해로 주장하며 인공섬을 건설해 필리핀, 베트남 등 인접국과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더 이상 해상 문제에 관해 중립적으로 말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이같은 입장은 동남아 국가에 대한 암묵적 지원을 넘어 중국의 대척점에 설 것을 분명히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코로나19 책임론, 홍콩 국가보안법을 둘러싼 미중 대치 수위가 높아진 상황.

일본 정부는 미국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아예 공식화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일본 정부는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한 미국의 확고한 약속을 보여 주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미국의 약속을 지지하고 싶습니다."]

최근 미군의 코브라볼 정찰기와 지상감시정찰기 등이 남중국해 인근에서 정찰 활동을 벌인 움직임이 포착돼 남중국해 인근 미중 간 군사적 대치도 고조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이현모
  • 中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에…미국 “제재할 수도”
    • 입력 2020-07-15 06:12:32
    • 수정2020-07-15 06:50:29
    뉴스광장 1부
[앵커]

미국 정부가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을 불법으로 규정한 데 이어 중국 당국자와 기업에 대한 제재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코로나19, 홍콩 국가보안법, 무역 갈등에서 이제 영유권까지 전면화한 미중 갈등이 더 심화하는 양상입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은 불법이다."

공식 성명을 통해 대중 압박에 나선 트럼프 행정부가 한 발 더 나아가 제재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화상 세미나에서 중국 제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제재 여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중국해 일대에서 중국 국영기업의 굴착이나, 어선의 활동이 다른 나라에 위협이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중국은 남중국해 해변의 90%를 자국 영해로 주장하며 인공섬을 건설해 필리핀, 베트남 등 인접국과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더 이상 해상 문제에 관해 중립적으로 말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이같은 입장은 동남아 국가에 대한 암묵적 지원을 넘어 중국의 대척점에 설 것을 분명히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코로나19 책임론, 홍콩 국가보안법을 둘러싼 미중 대치 수위가 높아진 상황.

일본 정부는 미국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아예 공식화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일본 정부는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한 미국의 확고한 약속을 보여 주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미국의 약속을 지지하고 싶습니다."]

최근 미군의 코브라볼 정찰기와 지상감시정찰기 등이 남중국해 인근에서 정찰 활동을 벌인 움직임이 포착돼 남중국해 인근 미중 간 군사적 대치도 고조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이현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