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차 가해 멈추고 진상 조사해야”…서울시는 ‘침묵’
입력 2020.07.15 (07:04) 수정 2020.07.15 (07:1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故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은 이틀 전에 마무리됐지만 후폭풍은 여전합니다.

박 시장이 활동했던 민변과 소속 정당인 민주당 여성 의원들, 서울시 공무원 노조 등이 실체적 진실 파악과 피해자 보호를 한 목소리로 촉구했습니다.

송금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원순 시장이 떠난 서울시 청사와 서울도서관에 청테이프를 이용한 문구가 붙었습니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비난하는 내용입니다.

발인 뒤에도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울시에선 공무원 노조가 가장 먼저 실체적 진실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기엔 사안이 엄중하다며 특히 고인의 측근 인사들의 책임론을 거론했습니다.

서울시 행정부시장을 지낸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논란에 불을 지폈습니다.

SNS에 "박 시장은 누구보다 성인지 감수성이 높은 분"이라며 '오해 가능성'을 언급한 겁니다.

또 "2차 가해를 방지하기 위해 죽음을 택했다"는 글에 비난이 거세지자 뒤늦게 해당 글을 삭제했습니다.

이처럼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가 나오면서 여성가족부는 피해자 신분노출 압박과 비방 등을 멈출 것을 호소했습니다.

서울시엔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해 제출할 것도 요청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들도 피해 호소인에 대한 신상털기와 비방, 모욕과 위협에 대해 강한 유감을 나타내며 더 이상 같은 일이 반복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시장이 과거 활동했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여성인권위원회도 철저한 진상 규명과 피해자 보호를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아직은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피해 고소인이 도움을 청했는데 서울시가 묵인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인권담당관 등에 공식적으로 접수된 바 없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촬영기자:권순두
  • “2차 가해 멈추고 진상 조사해야”…서울시는 ‘침묵’
    • 입력 2020-07-15 07:06:04
    • 수정2020-07-15 07:10:58
    뉴스광장
[앵커]

故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은 이틀 전에 마무리됐지만 후폭풍은 여전합니다.

박 시장이 활동했던 민변과 소속 정당인 민주당 여성 의원들, 서울시 공무원 노조 등이 실체적 진실 파악과 피해자 보호를 한 목소리로 촉구했습니다.

송금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원순 시장이 떠난 서울시 청사와 서울도서관에 청테이프를 이용한 문구가 붙었습니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비난하는 내용입니다.

발인 뒤에도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서울시에선 공무원 노조가 가장 먼저 실체적 진실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개인의 문제로 치부하기엔 사안이 엄중하다며 특히 고인의 측근 인사들의 책임론을 거론했습니다.

서울시 행정부시장을 지낸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논란에 불을 지폈습니다.

SNS에 "박 시장은 누구보다 성인지 감수성이 높은 분"이라며 '오해 가능성'을 언급한 겁니다.

또 "2차 가해를 방지하기 위해 죽음을 택했다"는 글에 비난이 거세지자 뒤늦게 해당 글을 삭제했습니다.

이처럼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가 나오면서 여성가족부는 피해자 신분노출 압박과 비방 등을 멈출 것을 호소했습니다.

서울시엔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해 제출할 것도 요청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들도 피해 호소인에 대한 신상털기와 비방, 모욕과 위협에 대해 강한 유감을 나타내며 더 이상 같은 일이 반복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시장이 과거 활동했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여성인권위원회도 철저한 진상 규명과 피해자 보호를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아직은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피해 고소인이 도움을 청했는데 서울시가 묵인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인권담당관 등에 공식적으로 접수된 바 없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촬영기자:권순두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