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국인 선원 또 확진…검역 또 허점
입력 2020.07.15 (08:31) 수정 2020.07.15 (08:31)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 국적 원양어선에서 러시아 선원 1명이 어제(14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항만 검역이 강화된 이후 첫 확진자가 나온건데요.

그런데, 확진자가 있는 어선에 국내 선박 수리 작업자가 승선해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져 또 검역에 허점을 드러냈습니다.

이이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8일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투발루 국적의 원양어선입니다.

입항 엿새만에 이 배가 하선신청을 하자 검역당국이 이 배의 외국인 선원 21명을 검사했고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아직 23명이나 더 검사를 받아야 해 확진자가 더 나올 수도 있습니다.

또 입항절차를 도와주기 위해 이들과 접촉한 국내 선박 대리점 직원 4명은 자가격리 조치됐습니다.

[항만당국 관계자/음성변조 : "선박대리점 직원들은 다른 배에도 승선할 수 있거든요. 어느 배에 승선했는지 파악해서 알려달라고 얘기해 놨습니다."]

또, 이들 뿐만 아니라 선박 수리업체 직원들도 배 수리를 위해 이 원양어선에 승선했습니다.

문제는 확진자가 있는 배에 수리업체 직원들이 엿새 동안이나 승선해 작업했다는 것입니다.

서류 검역만 마치면 배에 올라 작업할 수 있도록 한 현행 규정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뒤늦게 대면 검역을 통해 확진자가 나올 경우엔 속수무책입니다.

[검역당국 관계자/음성변조 : "검역이 완료된 시점부터는 올라갈 수 있는 거에요. 그래서 수리업자들이 올라가는 일이 생긴 거죠."]

지난달 부산 감천항에서의 외국인 선원 집단 감염 이후 당국이 강화된 검역조치를 내놨지만, 검역망의 사각지대가 또 한 번 노출됐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촬영기자:이한범
  • 외국인 선원 또 확진…검역 또 허점
    • 입력 2020-07-15 08:31:57
    • 수정2020-07-15 08:31:59
    뉴스광장(창원)
[앵커]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 국적 원양어선에서 러시아 선원 1명이 어제(14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항만 검역이 강화된 이후 첫 확진자가 나온건데요.

그런데, 확진자가 있는 어선에 국내 선박 수리 작업자가 승선해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져 또 검역에 허점을 드러냈습니다.

이이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8일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투발루 국적의 원양어선입니다.

입항 엿새만에 이 배가 하선신청을 하자 검역당국이 이 배의 외국인 선원 21명을 검사했고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아직 23명이나 더 검사를 받아야 해 확진자가 더 나올 수도 있습니다.

또 입항절차를 도와주기 위해 이들과 접촉한 국내 선박 대리점 직원 4명은 자가격리 조치됐습니다.

[항만당국 관계자/음성변조 : "선박대리점 직원들은 다른 배에도 승선할 수 있거든요. 어느 배에 승선했는지 파악해서 알려달라고 얘기해 놨습니다."]

또, 이들 뿐만 아니라 선박 수리업체 직원들도 배 수리를 위해 이 원양어선에 승선했습니다.

문제는 확진자가 있는 배에 수리업체 직원들이 엿새 동안이나 승선해 작업했다는 것입니다.

서류 검역만 마치면 배에 올라 작업할 수 있도록 한 현행 규정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뒤늦게 대면 검역을 통해 확진자가 나올 경우엔 속수무책입니다.

[검역당국 관계자/음성변조 : "검역이 완료된 시점부터는 올라갈 수 있는 거에요. 그래서 수리업자들이 올라가는 일이 생긴 거죠."]

지난달 부산 감천항에서의 외국인 선원 집단 감염 이후 당국이 강화된 검역조치를 내놨지만, 검역망의 사각지대가 또 한 번 노출됐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촬영기자:이한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