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수산과학원 “진흙새우 등 식품 원료 인정 법적 근거 마련”
입력 2020.07.15 (10:42) 수정 2020.07.15 (10:51) 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립수산과학원은 우리나라 연안에서 어획되는 진흙새우와 오사가와물레고둥, 깊은골물레고둥이 올해 식품원료로 인정돼 식품 가공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고 밝혔습니다.

수과원은, 국내산 수산물을 식품으로 가공, 유통, 판매가 가능하도록 2014년부터 숨어있는 식품원료용 수산생물을 발굴해 현재까지 20종의 수산물을 식품의 제조와 규격을 정리한 기준서인 식품공전에 등재했습니다.
  • 국립수산과학원 “진흙새우 등 식품 원료 인정 법적 근거 마련”
    • 입력 2020-07-15 10:42:50
    • 수정2020-07-15 10:51:53
    부산
국립수산과학원은 우리나라 연안에서 어획되는 진흙새우와 오사가와물레고둥, 깊은골물레고둥이 올해 식품원료로 인정돼 식품 가공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고 밝혔습니다.

수과원은, 국내산 수산물을 식품으로 가공, 유통, 판매가 가능하도록 2014년부터 숨어있는 식품원료용 수산생물을 발굴해 현재까지 20종의 수산물을 식품의 제조와 규격을 정리한 기준서인 식품공전에 등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