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박탈’ 행정명령 서명
입력 2020.07.15 (10:41) 수정 2020.07.15 (11:0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과 관련해 중국에 책임을 묻는 법안·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정부는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을 불법으로 규정한 데 이어 중국 당국자와 기업에 대한 제재 가능성까지 언급하는 등 대중 압박을 구체화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맞선 대응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중국 당국자들에 대한 제재를 하는 새 법안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혜택도 중단하는 행정명령에도 서명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홍콩은 중국 본토와 똑같이 취급될 것입니다. 특혜는 더 이상 없습니다. 특별한 경제적 혜택도, 민감한 기술 수출도 없을 것입니다."]

대중 압박은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으로 옮겨붙었습니다.

공식 성명을 통해 대중 압박에 나선 트럼프 행정부는 제재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화상 세미나에서 중국 제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제재 여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중국해 일대에서 중국 국영기업의 굴착이나, 어선의 활동이 다른 나라에 위협이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중국은 남중국해 해변의 90%를 자국 영해로 주장하며 인공섬을 건설해 필리핀, 베트남 등 인접국과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더 이상 해상 문제에 관해 중립적으로 말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이같은 입장은 동남아 국가에 대한 암묵적 지원을 넘어 중국의 대척점에 설 것을 분명히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코로나19 책임론, 홍콩 국가보안법을 둘러싼 미중 대치가 금융은 물론 안보 문제까지 전방위로 번지는 상황입니다.

최근 미군의 코브라볼 정찰기와 지상감시정찰기 등이 남중국해 인근에서 정찰 활동을 벌인 움직임이 포착돼 남중국해 인근 미중 간 군사적 대치도 고조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박탈’ 행정명령 서명
    • 입력 2020-07-15 10:44:51
    • 수정2020-07-15 11:01:51
    지구촌뉴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과 관련해 중국에 책임을 묻는 법안·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정부는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을 불법으로 규정한 데 이어 중국 당국자와 기업에 대한 제재 가능성까지 언급하는 등 대중 압박을 구체화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맞선 대응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중국 당국자들에 대한 제재를 하는 새 법안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혜택도 중단하는 행정명령에도 서명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홍콩은 중국 본토와 똑같이 취급될 것입니다. 특혜는 더 이상 없습니다. 특별한 경제적 혜택도, 민감한 기술 수출도 없을 것입니다."]

대중 압박은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으로 옮겨붙었습니다.

공식 성명을 통해 대중 압박에 나선 트럼프 행정부는 제재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화상 세미나에서 중국 제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제재 여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중국해 일대에서 중국 국영기업의 굴착이나, 어선의 활동이 다른 나라에 위협이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중국은 남중국해 해변의 90%를 자국 영해로 주장하며 인공섬을 건설해 필리핀, 베트남 등 인접국과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스틸웰 차관보는 "더 이상 해상 문제에 관해 중립적으로 말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이같은 입장은 동남아 국가에 대한 암묵적 지원을 넘어 중국의 대척점에 설 것을 분명히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코로나19 책임론, 홍콩 국가보안법을 둘러싼 미중 대치가 금융은 물론 안보 문제까지 전방위로 번지는 상황입니다.

최근 미군의 코브라볼 정찰기와 지상감시정찰기 등이 남중국해 인근에서 정찰 활동을 벌인 움직임이 포착돼 남중국해 인근 미중 간 군사적 대치도 고조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