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상남도, 첫 3차 추경 ‘예산 11조 원’ 돌파…코로나·뉴딜 집중
입력 2020.07.15 (10:46) 수정 2020.07.15 (10:46) 뉴스경남(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상남도가 도정 역사상 처음으로 3차 추경을 하고 예산도 11조 원을 돌파했습니다.

코로나19로 피폐해진 민생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고 정부의 한국형 뉴딜 정책에 속도를 맞추기 위한 예산을 편성했습니다.

천현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차에 제출된 추경 예산 1,850억 원은 코로나19 대책에 집중됐습니다.

창원경상대병원과 마산의료원에 음압병실 13개를 설치하고 감염병 조사와 예방, 소독 등에 190억 원을 씁니다.

980억 원을 투입해 공공일자리 2만 개를 만들어 실직한 도민 가정에는 현실적인 생계비 지원을 합니다.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이 돈을 빌리기가 조금이라도 쉬워지도록 신용보증 지원을 늘리는데 50억 원을 확충합니다.

위기가정에 지원할 긴급복지 예산도 34억 원을 늘렸습니다.

코로나19로 뚫린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겠다는 것입니다.

[김경수/경남도지사 :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이 줄어든 취약 계층은 더욱 힘든 상황입니다. 민간이 여력이 없을 때는 공공이 받쳐줘야 합니다."]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하는 신산업 육성은 경남형 뉴딜정책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스마트와 녹색성장, 그린뉴딜에 260억 원을 배정했습니다.

수소산업 실증단지와 연료전지 인프라를 구축하고, 홍수 관리와 축산업에도 정보통신기술을 도입한 시범단지를 가동합니다.

정부의 한국형 뉴딜정책에 속도를 맞추기 위한 준비라는 설명입니다.

경상남도가 편성한 3차 추경예산은 11조 570억 원.

경남 도정 역사상 처음으로 11조 원을 넘었고 3차 추경도 처음입니다.

경남도의 3차 추경예산은 다음 주 초 예결위를 거쳐 23일 본회의에서 확정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경상남도의회가 의장단 구성을 둘러싼 내부 갈등이 이어지고 있어 예정대로 진행될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권경환
  • 경상남도, 첫 3차 추경 ‘예산 11조 원’ 돌파…코로나·뉴딜 집중
    • 입력 2020-07-15 10:46:05
    • 수정2020-07-15 10:46:07
    뉴스경남(창원)
[앵커]

경상남도가 도정 역사상 처음으로 3차 추경을 하고 예산도 11조 원을 돌파했습니다.

코로나19로 피폐해진 민생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고 정부의 한국형 뉴딜 정책에 속도를 맞추기 위한 예산을 편성했습니다.

천현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차에 제출된 추경 예산 1,850억 원은 코로나19 대책에 집중됐습니다.

창원경상대병원과 마산의료원에 음압병실 13개를 설치하고 감염병 조사와 예방, 소독 등에 190억 원을 씁니다.

980억 원을 투입해 공공일자리 2만 개를 만들어 실직한 도민 가정에는 현실적인 생계비 지원을 합니다.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이 돈을 빌리기가 조금이라도 쉬워지도록 신용보증 지원을 늘리는데 50억 원을 확충합니다.

위기가정에 지원할 긴급복지 예산도 34억 원을 늘렸습니다.

코로나19로 뚫린 복지 사각지대를 없애겠다는 것입니다.

[김경수/경남도지사 :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이 줄어든 취약 계층은 더욱 힘든 상황입니다. 민간이 여력이 없을 때는 공공이 받쳐줘야 합니다."]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하는 신산업 육성은 경남형 뉴딜정책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스마트와 녹색성장, 그린뉴딜에 260억 원을 배정했습니다.

수소산업 실증단지와 연료전지 인프라를 구축하고, 홍수 관리와 축산업에도 정보통신기술을 도입한 시범단지를 가동합니다.

정부의 한국형 뉴딜정책에 속도를 맞추기 위한 준비라는 설명입니다.

경상남도가 편성한 3차 추경예산은 11조 570억 원.

경남 도정 역사상 처음으로 11조 원을 넘었고 3차 추경도 처음입니다.

경남도의 3차 추경예산은 다음 주 초 예결위를 거쳐 23일 본회의에서 확정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경상남도의회가 의장단 구성을 둘러싼 내부 갈등이 이어지고 있어 예정대로 진행될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권경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