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례대표 투표용지 찢고 난동 40대 ‘집행유예’
입력 2020.07.15 (10:55) 수정 2020.07.15 (10:55) 930뉴스(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 4월 국회의원 선거때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길다며 투표용지를 훼손하고 난동을 부린 40대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광주지방법원 제12형사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47살 주 모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또 8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알코올 치료강의 수강을 명령했습니다.

주씨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일인 지난 4월 10일 광주 북구 한 투표소에서 투표용지를 찢고 이를 조사하던 선관위 직원을 협박하고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비례대표 투표용지 찢고 난동 40대 ‘집행유예’
    • 입력 2020-07-15 10:55:53
    • 수정2020-07-15 10:55:55
    930뉴스(광주)
지난 4월 국회의원 선거때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길다며 투표용지를 훼손하고 난동을 부린 40대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습니다.

광주지방법원 제12형사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47살 주 모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또 8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알코올 치료강의 수강을 명령했습니다.

주씨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일인 지난 4월 10일 광주 북구 한 투표소에서 투표용지를 찢고 이를 조사하던 선관위 직원을 협박하고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