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비탈 ‘와르르’…전북 또 장맛비 소식에 ‘막막’
입력 2020.07.15 (10:59) 수정 2020.07.15 (10:59) 930뉴스(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북지역에 사흘 동안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지면서 산사태가 잇따랐습니다.

농경지 곳곳이 물에 잠겨 농민들의 피해가 큽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산비탈, 지반이 무너져 내리면서 태양광 발전시설들이 주저앉았습니다. 

도로를 덮친 발전시설 잔해와 흙을 굴착기를 동원해 치우고 있습니다. 

백50밀리미터가 넘는 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임실군 관계자/음성변조 : "거기 지반이 마사토인 것 같더라고요. 비에 약하기 때문에 호우로 흙이 유실되면서 무너지지 않았을까."]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근처에 사는 주민은 산사태가 또 나지 않을까 불안에 떨며 집 밖을 나와 뜬눈으로 밤을 지새워야 했습니다. 

[전옥자/임실군 신평면 : "차 속에서 잤어요, 이불 가지고. 무섭지. '두두둑' 소리가 나니까. 흙 내려오는 소리가. 세 번이나 들었어요."]

산 한쪽이 잘려나갔습니다.

도로에 쏟아진 나무와 바위를 치워 통행은 재개됐지만, 처참한 속살을 드러낸 산에는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아 언제 또 무너져내릴지 위태로워 보입니다. 

[인근 건물 주인 : "흙이 밀려 나오는데 빨리 복구가 돼야지. 복구 안 되면 건물 자체가 무너진다고요."]

논에 들어찬 물을 뺄 틈도 없이, 한꺼번에 쏟아진 폭우에, 농작물 피해도 컸습니다. 

농민들의 한숨은 곳곳에서 이어졌습니다. 

[안순규/농민 : "속상하죠. 사람이 하는 일이 아니고 천재지변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죠."]

이번 비로 전북에서는 농경지 2천4백여 헥타르가 물에 잠겼습니다. 

축구장 3천 개가 넘는 면적입니다.

복구를 마치기도 전, 주말 장맛비가 예고돼 있어 추가 피해마저 우려됩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신재복
  • 산비탈 ‘와르르’…전북 또 장맛비 소식에 ‘막막’
    • 입력 2020-07-15 10:59:03
    • 수정2020-07-15 10:59:07
    930뉴스(전주)
[앵커]

전북지역에 사흘 동안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지면서 산사태가 잇따랐습니다.

농경지 곳곳이 물에 잠겨 농민들의 피해가 큽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리포트]

산비탈, 지반이 무너져 내리면서 태양광 발전시설들이 주저앉았습니다. 

도로를 덮친 발전시설 잔해와 흙을 굴착기를 동원해 치우고 있습니다. 

백50밀리미터가 넘는 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임실군 관계자/음성변조 : "거기 지반이 마사토인 것 같더라고요. 비에 약하기 때문에 호우로 흙이 유실되면서 무너지지 않았을까."]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근처에 사는 주민은 산사태가 또 나지 않을까 불안에 떨며 집 밖을 나와 뜬눈으로 밤을 지새워야 했습니다. 

[전옥자/임실군 신평면 : "차 속에서 잤어요, 이불 가지고. 무섭지. '두두둑' 소리가 나니까. 흙 내려오는 소리가. 세 번이나 들었어요."]

산 한쪽이 잘려나갔습니다.

도로에 쏟아진 나무와 바위를 치워 통행은 재개됐지만, 처참한 속살을 드러낸 산에는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아 언제 또 무너져내릴지 위태로워 보입니다. 

[인근 건물 주인 : "흙이 밀려 나오는데 빨리 복구가 돼야지. 복구 안 되면 건물 자체가 무너진다고요."]

논에 들어찬 물을 뺄 틈도 없이, 한꺼번에 쏟아진 폭우에, 농작물 피해도 컸습니다. 

농민들의 한숨은 곳곳에서 이어졌습니다. 

[안순규/농민 : "속상하죠. 사람이 하는 일이 아니고 천재지변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죠."]

이번 비로 전북에서는 농경지 2천4백여 헥타르가 물에 잠겼습니다. 

축구장 3천 개가 넘는 면적입니다.

복구를 마치기도 전, 주말 장맛비가 예고돼 있어 추가 피해마저 우려됩니다.

KBS 뉴스 서윤덕입니다.

촬영기자:신재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