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송파·용산 지역 부동산 이상 거래 66건 적발
입력 2020.07.15 (11:01) 경제
대규모 개발계획이 발표된 서울 송파구와 용산구 등 지역에서 투기성 법인거래 등 이상 거래로 의심되는 거래 66건이 적발됐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부터 잠실 스포츠·마이스(MICE) 민간투자사업과 용산 정비창 부지 공공주택 공급계획 발표 등과 관련해서 서울 송파구와 용산구 이촌동 지역에서 진행되는 이상 거래에 대해서 조사에 나섰습니다.

우선, 지역별로 개발계획이 발표된 시점부터 지난달까지 신고된 강남‧송파권역 319건 등 모두 474건을 조사한 결과 법인 내부거래 등 이상 거래로 의심되는 건수가 66건이며 해당 사례에 대해 정밀 조사에 들어갑니다.

또, 해당 기간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발효 이전 계약 건 가운데 지정 발효 이후에 신고된 178건에 대해서도 계약일을 허위신고하지 않았는지 조사한 뒤 위반사항이 확인되면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입니다.

특히, 편법증여, 법인자금 유용 등 탈세가 의심되면 국세청에 통보하는 등 사례별로 각 관련 기관에서 불법행위를 판단한 뒤 최종적으로 조치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으로, 조사 지역을 강남구 도곡동, 송파구 신천동 등으로 넓히고 자금조달계획서를 자세히 살피면서 광명, 구리, 김포 등 수도권 과열지역에 대해서도 불법거래를 적발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국토부와 서울시 등 지자체는 오늘(15일)부터 '부동산시장 합동 현장점검반'을 운영해 부동산중개소의 집값담합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서울 송파·용산 지역 부동산 이상 거래 66건 적발
    • 입력 2020-07-15 11:01:24
    경제
대규모 개발계획이 발표된 서울 송파구와 용산구 등 지역에서 투기성 법인거래 등 이상 거래로 의심되는 거래 66건이 적발됐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부터 잠실 스포츠·마이스(MICE) 민간투자사업과 용산 정비창 부지 공공주택 공급계획 발표 등과 관련해서 서울 송파구와 용산구 이촌동 지역에서 진행되는 이상 거래에 대해서 조사에 나섰습니다.

우선, 지역별로 개발계획이 발표된 시점부터 지난달까지 신고된 강남‧송파권역 319건 등 모두 474건을 조사한 결과 법인 내부거래 등 이상 거래로 의심되는 건수가 66건이며 해당 사례에 대해 정밀 조사에 들어갑니다.

또, 해당 기간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발효 이전 계약 건 가운데 지정 발효 이후에 신고된 178건에 대해서도 계약일을 허위신고하지 않았는지 조사한 뒤 위반사항이 확인되면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입니다.

특히, 편법증여, 법인자금 유용 등 탈세가 의심되면 국세청에 통보하는 등 사례별로 각 관련 기관에서 불법행위를 판단한 뒤 최종적으로 조치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으로, 조사 지역을 강남구 도곡동, 송파구 신천동 등으로 넓히고 자금조달계획서를 자세히 살피면서 광명, 구리, 김포 등 수도권 과열지역에 대해서도 불법거래를 적발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국토부와 서울시 등 지자체는 오늘(15일)부터 '부동산시장 합동 현장점검반'을 운영해 부동산중개소의 집값담합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