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진상규명…2차가해 차단 최우선 과제”
입력 2020.07.15 (11:06) 수정 2020.07.15 (11:51) 사회
서울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섭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오늘(15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며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민관합동조사단 구성과 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라며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시는 합동조사단구성 발표에 앞서 "여성단체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공감하며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업무 중에 함께 호흡하며 머리를 맞대는 동료이기에 우리의 마음이 더욱 무겁다. 서울시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통해 피해 호소 직원과 함께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서울시는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변인은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라며 "언론과 시민 여러분께서도 해당 직원에 대한 무분별한 보도나 비난을 중단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시는 피해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 및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를 한 바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이어 "피해 호소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적이고 충분한,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전문가의 다양한 자문을 거쳐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의 지원, 심신 및 정서 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지원, 주거안전 지원 등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서울시는 박 시장의 사망 후 서정협 행정1부시장의 시장 권한대행체제로 운영되고 있는데, 이와 관련해 조직 안정화에도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변인은 "권한대행과 시 간부를 중심으로 내부 소통을 강화해 직원 간 신뢰와 협력이라는 시정운영 동력을 확고히 해 나갈 것"이라며 "서울시는 큰 변화의 국면에서 전 직원이 심기일전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시민 여러분께서도 함께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황 대변인은 기자단과의 질의응답에서 현재 서울시와 피해 호소 직원이 연락되지 않고 있다며, 서울시에 공식적으로 문제가 접수된 시점부터 '피해자'라는 용어를 쓰기 때문에 대신 '피해 호소 직원'으로 지칭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강제수사권이 없는 민관합동조사단의 실효성이나 향후 수사기관 의뢰 방침에 관해서는 법률 전문가 등 외부 전문가가 충분한 조사에 관한 경험, 지식, 방법 등을 바탕으로 구체적 사안을 판단할 것이라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민관합동조사단의 규모나 구성 단체에 대해선 "여성단체, 인권단체 등과 협의해 나갈 사안"이라며, "미리 언론에 밝히는 건 공정성과 객관성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시의 조사 기조와 관련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황 대변인은 또 임순영 젠더특보가 사전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 전날 밤 회의를 했다는 등의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젠더특보만 확인할 수 있는 사안이라 민관 합동조사단에 의해 밝혀질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진상규명…2차가해 차단 최우선 과제”
    • 입력 2020-07-15 11:06:23
    • 수정2020-07-15 11:51:59
    사회
서울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섭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오늘(15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며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민관합동조사단 구성과 운영으로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라며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시는 합동조사단구성 발표에 앞서 "여성단체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공감하며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업무 중에 함께 호흡하며 머리를 맞대는 동료이기에 우리의 마음이 더욱 무겁다. 서울시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통해 피해 호소 직원과 함께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서울시는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변인은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라며 "언론과 시민 여러분께서도 해당 직원에 대한 무분별한 보도나 비난을 중단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시는 피해호소 직원의 신상을 보호하고 조직 내에서 신상공개 및 유포, 인신공격 등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공문 시행 조치를 한 바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이어 "피해 호소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적이고 충분한,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전문가의 다양한 자문을 거쳐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의 지원, 심신 및 정서 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지원, 주거안전 지원 등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서울시는 박 시장의 사망 후 서정협 행정1부시장의 시장 권한대행체제로 운영되고 있는데, 이와 관련해 조직 안정화에도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변인은 "권한대행과 시 간부를 중심으로 내부 소통을 강화해 직원 간 신뢰와 협력이라는 시정운영 동력을 확고히 해 나갈 것"이라며 "서울시는 큰 변화의 국면에서 전 직원이 심기일전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시민 여러분께서도 함께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황 대변인은 기자단과의 질의응답에서 현재 서울시와 피해 호소 직원이 연락되지 않고 있다며, 서울시에 공식적으로 문제가 접수된 시점부터 '피해자'라는 용어를 쓰기 때문에 대신 '피해 호소 직원'으로 지칭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강제수사권이 없는 민관합동조사단의 실효성이나 향후 수사기관 의뢰 방침에 관해서는 법률 전문가 등 외부 전문가가 충분한 조사에 관한 경험, 지식, 방법 등을 바탕으로 구체적 사안을 판단할 것이라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민관합동조사단의 규모나 구성 단체에 대해선 "여성단체, 인권단체 등과 협의해 나갈 사안"이라며, "미리 언론에 밝히는 건 공정성과 객관성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시의 조사 기조와 관련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황 대변인은 또 임순영 젠더특보가 사전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 전날 밤 회의를 했다는 등의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젠더특보만 확인할 수 있는 사안이라 민관 합동조사단에 의해 밝혀질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