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열린민주, 통합당 압박…“공수처 출범 권리를 헌재에 이양”
입력 2020.07.15 (13:39) 수정 2020.07.15 (14:19) 정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시행일인 오늘 열린민주당은 공수처 출범을 미룰 수 없다고 주장하며, 헌법소원 등을 제기한 미래통합당을 비판했습니다.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은 오늘(15일) 논평에서 "공수처 출범 법정기한이 오늘인데, 통합당의 거듭되는 발목잡기로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조차 구성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통합당이 '(공수처는) 검사의 헌법상 영장신청권 등 수사권을 침해해 위헌'이라며 헌법소원을 청구한 채 자신의 정치적 권리를 헌법재판소에 이양해버렸다"면서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고소, 고발, 헌법소원 등을 남발하는 통합당의 행태는 국민의 정서와 멀리 떨어져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통합당이 계속 공수처 설치를 반대할 경우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혀 후보자 추천위 구성 요건 변경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권력기관 개혁 역시 촛불시민이 문재인 정부에 부여한 최우선 과제"라며 공수처 출범을 강조했습니다.
  • 열린민주, 통합당 압박…“공수처 출범 권리를 헌재에 이양”
    • 입력 2020-07-15 13:39:02
    • 수정2020-07-15 14:19:48
    정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시행일인 오늘 열린민주당은 공수처 출범을 미룰 수 없다고 주장하며, 헌법소원 등을 제기한 미래통합당을 비판했습니다.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은 오늘(15일) 논평에서 "공수처 출범 법정기한이 오늘인데, 통합당의 거듭되는 발목잡기로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조차 구성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통합당이 '(공수처는) 검사의 헌법상 영장신청권 등 수사권을 침해해 위헌'이라며 헌법소원을 청구한 채 자신의 정치적 권리를 헌법재판소에 이양해버렸다"면서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고소, 고발, 헌법소원 등을 남발하는 통합당의 행태는 국민의 정서와 멀리 떨어져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통합당이 계속 공수처 설치를 반대할 경우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혀 후보자 추천위 구성 요건 변경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권력기관 개혁 역시 촛불시민이 문재인 정부에 부여한 최우선 과제"라며 공수처 출범을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