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음주운전 뺑소니 뒤 투신하다 못에 걸려 구조
입력 2020.07.15 (14:3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의 한 터널 관리사업소 주차장.

승용차가 차단기를 뚫고 갑자기 들어오더니, 주차돼 있던 다른 차를 들이받습니다.

운전자가 차에서 내려 이리저리 살피더니 달아나기 시작합니다.

관리사업소 직원이 뒤쫓아오자 운전자는 인근의 한 주택 옥상으로 도망갑니다.

달아나던 운전자는 급기야 이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렸습니다.

하지만 튀어나온 못에 옷이 걸리고 뒤따라 온 직원이 붙잡아 별다른 부상을 입지 않았습니다.

뒤쫓아온 직원이 운전자의 팔을 붙든 채 구조를 요청하고,

["여기!"]

현장에 도착한 경찰의 도움으로 운전자는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운전자는 무면허에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터널관리사업소에서 사고를 내기 전에 이미 다른 차량 두 대를 잇따라 들이받고 500m가량 도주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운전자를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 [자막뉴스] 음주운전 뺑소니 뒤 투신하다 못에 걸려 구조
    • 입력 2020-07-15 14:31:51
    자막뉴스
부산의 한 터널 관리사업소 주차장.

승용차가 차단기를 뚫고 갑자기 들어오더니, 주차돼 있던 다른 차를 들이받습니다.

운전자가 차에서 내려 이리저리 살피더니 달아나기 시작합니다.

관리사업소 직원이 뒤쫓아오자 운전자는 인근의 한 주택 옥상으로 도망갑니다.

달아나던 운전자는 급기야 이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렸습니다.

하지만 튀어나온 못에 옷이 걸리고 뒤따라 온 직원이 붙잡아 별다른 부상을 입지 않았습니다.

뒤쫓아온 직원이 운전자의 팔을 붙든 채 구조를 요청하고,

["여기!"]

현장에 도착한 경찰의 도움으로 운전자는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운전자는 무면허에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터널관리사업소에서 사고를 내기 전에 이미 다른 차량 두 대를 잇따라 들이받고 500m가량 도주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운전자를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