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서울시 민관합동조사 결과 차분히 지켜볼 때”
입력 2020.07.15 (15:02) 수정 2020.07.15 (15:02) 정치
청와대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한 만큼 차분히 조사 결과를 지켜볼 때"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15일) 기자들과 만나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후 문재인 대통령이 무슨 말을 했는가'라는 질의에 "대통령의 모든 발언을 다 공개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이미 내놨다"며 박 전 시장을 고소한 피해 호소 직원에 대한 '신상 캐기' 등 추가 피해 가능성을 경계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 소식이 전해진 10일, "박 시장은 (사법)연수원 시절부터 참 오랜 인연을 쌓아온 분"이라며 "너무 충격적"이라는 언급을 했다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전한 바 있습니다.
  • 靑 “서울시 민관합동조사 결과 차분히 지켜볼 때”
    • 입력 2020-07-15 15:02:35
    • 수정2020-07-15 15:02:56
    정치
청와대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한 만큼 차분히 조사 결과를 지켜볼 때"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15일) 기자들과 만나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후 문재인 대통령이 무슨 말을 했는가'라는 질의에 "대통령의 모든 발언을 다 공개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이미 내놨다"며 박 전 시장을 고소한 피해 호소 직원에 대한 '신상 캐기' 등 추가 피해 가능성을 경계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 소식이 전해진 10일, "박 시장은 (사법)연수원 시절부터 참 오랜 인연을 쌓아온 분"이라며 "너무 충격적"이라는 언급을 했다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전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