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대전육교 철거한 자리에 트램 달린다!
입력 2020.07.15 (20:09) 수정 2020.07.15 (21:18)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사업이 기재부와 최종 협의를 끝내고 드디어 설계 절차에 돌입합니다. 

대전시에서 노선 지하화를 요구했던 서대전 육교 구간은 지하화가 확정됐고, 테미고개는 추후 다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조정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건설한지 50년이 지난 서대전 육교입니다.  

트램 노선에 포함돼 안정성 논란이 끊이지 않았는데 결국 철거가 결정됐습니다.  

대신, 지하에 총 길이 650m, 왕복 8차선 도로가 뚫리고 중앙 차선엔 트램이 달리게 됩니다.  

당초, 기획재정부는 서대전 육교는 그대로 두고 트램 2차선만 지하화하는 안을 승인했지만, 대전시의 거듭된 요구에 8차선 전체를 지화화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다만, 트램을 제외한 6차선은 도로인만큼 추가 사업비 225억 원은 대전시가 전액 부담하기로 했습니다. 

[성기문/트램도시광역본부장 : "병목구간이라든지 위험구간을 개선시키는, 저희 자체적으로 트램이 아니어도 그런 사업을 해야되는데 트램사업에 같이 연계해서 그런 사업을 추진하기 때문에 예산 절감 효과도 있고..."]

서대전 육교와 함께 지하화를 추진했던 테미고개는 이번 논의에서 빠졌습니다.  

코로나19로 3차까지 추경을 편성하며 재정압박을 느낀 기재부가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예타 면제 뒤 가장 큰 고비였던 총사업비 조정이 서대전육교 지하화를 포함해 7천492억 원으로 최종 결정되면서 트램 건설은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지난해 1월, 함께 예타 면제를 받은 전국 23개 사업 중 총사업비 조정을 완료한 건 대전 트램이 처음으로, 대전시는 다음 달, 기본계획 승인을 거쳐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연내 설계 절차에 착수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 서대전육교 철거한 자리에 트램 달린다!
    • 입력 2020-07-15 20:09:20
    • 수정2020-07-15 21:18:57
    뉴스7(대전)
[앵커]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사업이 기재부와 최종 협의를 끝내고 드디어 설계 절차에 돌입합니다. 

대전시에서 노선 지하화를 요구했던 서대전 육교 구간은 지하화가 확정됐고, 테미고개는 추후 다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조정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건설한지 50년이 지난 서대전 육교입니다.  

트램 노선에 포함돼 안정성 논란이 끊이지 않았는데 결국 철거가 결정됐습니다.  

대신, 지하에 총 길이 650m, 왕복 8차선 도로가 뚫리고 중앙 차선엔 트램이 달리게 됩니다.  

당초, 기획재정부는 서대전 육교는 그대로 두고 트램 2차선만 지하화하는 안을 승인했지만, 대전시의 거듭된 요구에 8차선 전체를 지화화하는 데 합의했습니다. 

다만, 트램을 제외한 6차선은 도로인만큼 추가 사업비 225억 원은 대전시가 전액 부담하기로 했습니다. 

[성기문/트램도시광역본부장 : "병목구간이라든지 위험구간을 개선시키는, 저희 자체적으로 트램이 아니어도 그런 사업을 해야되는데 트램사업에 같이 연계해서 그런 사업을 추진하기 때문에 예산 절감 효과도 있고..."]

서대전 육교와 함께 지하화를 추진했던 테미고개는 이번 논의에서 빠졌습니다.  

코로나19로 3차까지 추경을 편성하며 재정압박을 느낀 기재부가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예타 면제 뒤 가장 큰 고비였던 총사업비 조정이 서대전육교 지하화를 포함해 7천492억 원으로 최종 결정되면서 트램 건설은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지난해 1월, 함께 예타 면제를 받은 전국 23개 사업 중 총사업비 조정을 완료한 건 대전 트램이 처음으로, 대전시는 다음 달, 기본계획 승인을 거쳐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연내 설계 절차에 착수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촬영기자:서창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