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유기동물보호소서 유기견 34마리 집단 폐사
입력 2020.07.15 (22:23) 수정 2020.07.15 (22:34)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의 한 유기동물보호소에 입소한 유기견 34마리가 관리부실로 집단 폐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와 동물권단체 케어는 해운대구가 70대 부부로부터 시츄 34마리 소유권을 넘겨받은 뒤, 제대로 된 치료를 하지 않고 내버려둬 폐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또 강아지가 죽은 후 해운대구가 입양공고를 올리는 등 제대로 된 관리 감독을 하지 않았다며 담당 공무원을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대해 해운대구는 강아지들이 왔을 때 영양실조 상태였고 위험한 상황이었다며 관리 부실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 부산 유기동물보호소서 유기견 34마리 집단 폐사
    • 입력 2020-07-15 22:23:06
    • 수정2020-07-15 22:34:23
    뉴스9(부산)
부산의 한 유기동물보호소에 입소한 유기견 34마리가 관리부실로 집단 폐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와 동물권단체 케어는 해운대구가 70대 부부로부터 시츄 34마리 소유권을 넘겨받은 뒤, 제대로 된 치료를 하지 않고 내버려둬 폐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또 강아지가 죽은 후 해운대구가 입양공고를 올리는 등 제대로 된 관리 감독을 하지 않았다며 담당 공무원을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대해 해운대구는 강아지들이 왔을 때 영양실조 상태였고 위험한 상황이었다며 관리 부실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