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여는 21대 국회…전북 현안 속도?
입력 2020.07.15 (22:24)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여곡절 끝에 21대 국회가 내일 개원합니다.

각종 전북 현안 처리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특히 공공 의대 설립 법안과 전주 특례시 지정에 탄력이 기대됩니다.

이종완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의료 기반으로 더욱 필요성이 커진 공공 의료대학.

지난 20대 국회 막판 처리 가능성이 컸는데도 정치권의 안일한 대응 탓에 상임위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뒤늦게나마 정부가 이달 초 공공 의대 설립 방안을 확정하고, 이용호, 김성주 두 의원이 관련 법안을 잇따라 발의했습니다.

정치권도 화답하고 나섰습니다.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보건복지위가 안건으로 상정한 데 이어, 민주당이 당론으로 추진하겠다며 힘을 보탰습니다.

공청회와 법사위 논의를 다시 거쳐야 하지만, 여당이 의지를 보인 만큼 법안 통과 가능성은 더욱 높아졌습니다.

[김태년/민주당 원내대표 : "코로나19로 공공의료 인력의 안정적 확보가 중요하다는 것이 확인된 만큼 이번에는 미래 통합당이 공공 의대 설립 법안 처리에 전향적으로 협조해주기를…."]

전주 특례시 지정 법안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습니다.

의원 입법 활동을 지원하는 국회 입법조사처가 지역 간 차등 분권과 균형 발전의 조화를 이룰 수 있는 특례시 법안이 필요하다며 힘을 실어줬기 때문입니다.

[한병도/국회 행안위 민주당 간사 : "특례시 지정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있기 때문에 이번에 아무튼 논의를 많이 거쳐서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상임위에서…."]

전북 현안과 직결된 관련 법안이 21대 국회 시작과 동시에 처리되기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 전라북도와 지역 정치권의 적극적인 공조 노력이 중요합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촬영기자:신재복
  • 문 여는 21대 국회…전북 현안 속도?
    • 입력 2020-07-15 22:24:28
    뉴스9(전주)
[앵커]

우여곡절 끝에 21대 국회가 내일 개원합니다.

각종 전북 현안 처리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특히 공공 의대 설립 법안과 전주 특례시 지정에 탄력이 기대됩니다.

이종완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의료 기반으로 더욱 필요성이 커진 공공 의료대학.

지난 20대 국회 막판 처리 가능성이 컸는데도 정치권의 안일한 대응 탓에 상임위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뒤늦게나마 정부가 이달 초 공공 의대 설립 방안을 확정하고, 이용호, 김성주 두 의원이 관련 법안을 잇따라 발의했습니다.

정치권도 화답하고 나섰습니다.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보건복지위가 안건으로 상정한 데 이어, 민주당이 당론으로 추진하겠다며 힘을 보탰습니다.

공청회와 법사위 논의를 다시 거쳐야 하지만, 여당이 의지를 보인 만큼 법안 통과 가능성은 더욱 높아졌습니다.

[김태년/민주당 원내대표 : "코로나19로 공공의료 인력의 안정적 확보가 중요하다는 것이 확인된 만큼 이번에는 미래 통합당이 공공 의대 설립 법안 처리에 전향적으로 협조해주기를…."]

전주 특례시 지정 법안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습니다.

의원 입법 활동을 지원하는 국회 입법조사처가 지역 간 차등 분권과 균형 발전의 조화를 이룰 수 있는 특례시 법안이 필요하다며 힘을 실어줬기 때문입니다.

[한병도/국회 행안위 민주당 간사 : "특례시 지정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있기 때문에 이번에 아무튼 논의를 많이 거쳐서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상임위에서…."]

전북 현안과 직결된 관련 법안이 21대 국회 시작과 동시에 처리되기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 전라북도와 지역 정치권의 적극적인 공조 노력이 중요합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촬영기자:신재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