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국민 신뢰가 방역의 힘”…정은경·김강립이 말하는 6개월
입력 2020.07.20 (21:21) 수정 2020.07.20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감염병으로 모두가 힘든 시간, 매일 같이 국민들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했던 사람들이 있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을 맡고 있는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과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인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등이 대표적입니다.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여온 지난 6개월, K-방역 책임자들에게 직접 들어봤습니다.

김민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혼선을 피하기 위해 좀처럼 개별 인터뷰에 나서지 않았던 정은경 본부장, 오늘은 KBS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우선 국민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국민들이 방역당국에 많은 신뢰를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또 그런 신뢰가 코로나 대응에 큰 힘이 됐다고 생각합니다."]

방역 실무보다 중요했던 건 국민의 신뢰였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불신이 있는 경우 심리적 방역에 실패하게 되면 예전 메르스처럼 방역 자체도 어려워지고 국민적인 갈등도 불필요하게 많아지는데..."]

국민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코로나 극복의 비책, 그런 건 없다고 잘라 말합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마스크 착용을 제대로 하고 손씻기를 제대로 하고 3밀환경을 피하는 그런 기본 원칙을 잘 지키는게 가장 중요한 원칙이라고 생각하고요."]

보건복지부에서 보건의료정책실장, 기조실장 등 중요한 보건 정책을 결정할 때 항상 중심에 있었던 김강립 차관.

하지만 이번엔 선택이 쉽지 않았습니다.

해외 입국 감염 사례가 늘어만 갔지만 완전히 막을 수도 없었습니다.

[김강립/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더 강한 조치를 통해서 해외유입을 차단하라는 요구도 있지만, 또 한편에서는 합리적인 방법으로 경제활동이나 교류를 보장해달라는 요구도 있었거든요."]

가장 안타까웠던 순간은,

[김강립/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특히 대구지역에서 많은 환자들이 폭증하는 순간에 환자들을 집에 머문 상태에서 확진자들을 의료기관으로 모시지 못하고 사망까지 이르게 된 경우를 맞을 때가 뼈아픈 순간이었습니다."]

참고 견뎌준 국민과 헌신적인 의료진에게 모든 공을 돌립니다.

[김강립/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개인적으로는 저와 함께, 장관과 함께, 현장을 아무 군소리 없이 스스로 알아서 일을 찾아나섰던 저희 직원들께 감사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가 더 중요합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안전한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어떤 휴가도 가고 경제활동도 하는 그 두 가지를 균형있게 양립시키는 방법을 찾아서 '위드 코로나'를 정착시키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국민 신뢰가 방역의 힘”…정은경·김강립이 말하는 6개월
    • 입력 2020-07-20 21:21:31
    • 수정2020-07-20 22:03:34
    뉴스 9
[앵커]

감염병으로 모두가 힘든 시간, 매일 같이 국민들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했던 사람들이 있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을 맡고 있는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과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인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등이 대표적입니다.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여온 지난 6개월, K-방역 책임자들에게 직접 들어봤습니다.

김민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혼선을 피하기 위해 좀처럼 개별 인터뷰에 나서지 않았던 정은경 본부장, 오늘은 KBS 카메라 앞에 섰습니다.

우선 국민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국민들이 방역당국에 많은 신뢰를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또 그런 신뢰가 코로나 대응에 큰 힘이 됐다고 생각합니다."]

방역 실무보다 중요했던 건 국민의 신뢰였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불신이 있는 경우 심리적 방역에 실패하게 되면 예전 메르스처럼 방역 자체도 어려워지고 국민적인 갈등도 불필요하게 많아지는데..."]

국민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코로나 극복의 비책, 그런 건 없다고 잘라 말합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마스크 착용을 제대로 하고 손씻기를 제대로 하고 3밀환경을 피하는 그런 기본 원칙을 잘 지키는게 가장 중요한 원칙이라고 생각하고요."]

보건복지부에서 보건의료정책실장, 기조실장 등 중요한 보건 정책을 결정할 때 항상 중심에 있었던 김강립 차관.

하지만 이번엔 선택이 쉽지 않았습니다.

해외 입국 감염 사례가 늘어만 갔지만 완전히 막을 수도 없었습니다.

[김강립/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더 강한 조치를 통해서 해외유입을 차단하라는 요구도 있지만, 또 한편에서는 합리적인 방법으로 경제활동이나 교류를 보장해달라는 요구도 있었거든요."]

가장 안타까웠던 순간은,

[김강립/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특히 대구지역에서 많은 환자들이 폭증하는 순간에 환자들을 집에 머문 상태에서 확진자들을 의료기관으로 모시지 못하고 사망까지 이르게 된 경우를 맞을 때가 뼈아픈 순간이었습니다."]

참고 견뎌준 국민과 헌신적인 의료진에게 모든 공을 돌립니다.

[김강립/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 "개인적으로는 저와 함께, 장관과 함께, 현장을 아무 군소리 없이 스스로 알아서 일을 찾아나섰던 저희 직원들께 감사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가 더 중요합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 : "안전한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어떤 휴가도 가고 경제활동도 하는 그 두 가지를 균형있게 양립시키는 방법을 찾아서 '위드 코로나'를 정착시키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