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마스크 안 쓸 거야” 코로나19 조롱? ‘뻥 뚫린 마스크’ 등장
입력 2020.07.21 (22:22) 수정 2020.07.21 (22:34)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영국 런던에서 지난 19일(현지 시각)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 수백 명이 모여 ‘반 마스크 시위’를 벌였습니다.

마스크 착용을 반대하는 단체 '영국의 자유를 지켜라(keep britain free)'는 마스크 착용 저항의 표시로 코와 입 부분이 찢어진 마스크를 쓴 참가자 등이 모여 "나는 마스크를 쓰지 않을 것이다", "코로나19 검사도 받지 않겠다", "감염자 추적도 당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영국 내에서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에 대한 근거 없는 유언비어가 확산하면서 백신 접종을 반대하는 '안티 백신' 움직임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영국은 지난 5월 11일부터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한 것을 확대해, 오는 24일부터는 상점과 마트 등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위반시 100파운드(한화 15만원) 벌금을 부과할 예정입니다.
  • [영상] “마스크 안 쓸 거야” 코로나19 조롱? ‘뻥 뚫린 마스크’ 등장
    • 입력 2020-07-21 22:22:05
    • 수정2020-07-21 22:34:52
    케이야
영국 런던에서 지난 19일(현지 시각)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 수백 명이 모여 ‘반 마스크 시위’를 벌였습니다.

마스크 착용을 반대하는 단체 '영국의 자유를 지켜라(keep britain free)'는 마스크 착용 저항의 표시로 코와 입 부분이 찢어진 마스크를 쓴 참가자 등이 모여 "나는 마스크를 쓰지 않을 것이다", "코로나19 검사도 받지 않겠다", "감염자 추적도 당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영국 내에서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에 대한 근거 없는 유언비어가 확산하면서 백신 접종을 반대하는 '안티 백신' 움직임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영국은 지난 5월 11일부터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한 것을 확대해, 오는 24일부터는 상점과 마트 등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위반시 100파운드(한화 15만원) 벌금을 부과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