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기록적 폭우에 곳곳 침수…3명 사망
입력 2020.07.24 (06:01) 수정 2020.07.24 (07: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에서는 밤사이 시간당 최대 8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며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지하차도가 침수돼 3명이 숨지고, 붕괴 사고도 잇따랐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사고가 난 지하차도에 나가있는 것 같은데, 자세한 피해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제 뒤로 보이는 곳이 침수로 인명피해가 난 부산역 인근 지하차도입니다.

소방당국에서 밤새 배수 작업을 벌였지만, 여전히 물이 들어차 차량 운행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건 어젯밤 10시 20분쯤입니다.

지하차도를 지나던 차량들이 갑자기 불어난 물에 침수돼 9명이 구조됐지만, 이 가운데 3명이 숨졌습니다.

소방당국은 3.5m 높이의 지하차도에 2.5m까지 물이 들어차며 차량 안에 있던 사람들이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분당 20톤가량의 물을 빼내는 배수펌프가 가동됐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울산에서도 갑자기 불어난 하천물에 운전자 1명이 실종됐습니다.

도시철도 부산역도 침수돼 한때 전동차가 무정차 통과했는데요, 역사 내 물을 모두 빼내 출근길 첫차부터 정상 운행되고 있습니다.

폭우로 운행이 중단됐던 신해운대-일광 구간 전철은 운행을 재개했고, 부전-남창 구간 무궁화호는 곧 운행을 재개할 것으로 보입니다.

만조 시간과 겹쳐 내린 많은 비로 부산의 도심하천인 동천도 지난 10일에 이어 또다시 범람했습니다.

저지대 주택과 상가 여러 곳이 침수 피해를 입었고, 일부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붕괴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부산 금정구의 한 아파트 뒷편 옹벽이 무너졌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고, 수영구에서도 붕괴된 옹벽이 주택을 덮쳐 주민 2명이 구조됐습니다.

부산에는 오늘 오후부터 다시 비가 시작돼 내일까지 최대 40mm가량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산사태나 축대 붕괴 등에 대비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지하차도 사고 현장에서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영상편집:김종수
  • 부산 기록적 폭우에 곳곳 침수…3명 사망
    • 입력 2020-07-24 05:41:00
    • 수정2020-07-24 07:11:57
    뉴스광장 1부
[앵커]

부산에서는 밤사이 시간당 최대 8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며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지하차도가 침수돼 3명이 숨지고, 붕괴 사고도 잇따랐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사고가 난 지하차도에 나가있는 것 같은데, 자세한 피해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제 뒤로 보이는 곳이 침수로 인명피해가 난 부산역 인근 지하차도입니다.

소방당국에서 밤새 배수 작업을 벌였지만, 여전히 물이 들어차 차량 운행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건 어젯밤 10시 20분쯤입니다.

지하차도를 지나던 차량들이 갑자기 불어난 물에 침수돼 9명이 구조됐지만, 이 가운데 3명이 숨졌습니다.

소방당국은 3.5m 높이의 지하차도에 2.5m까지 물이 들어차며 차량 안에 있던 사람들이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분당 20톤가량의 물을 빼내는 배수펌프가 가동됐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울산에서도 갑자기 불어난 하천물에 운전자 1명이 실종됐습니다.

도시철도 부산역도 침수돼 한때 전동차가 무정차 통과했는데요, 역사 내 물을 모두 빼내 출근길 첫차부터 정상 운행되고 있습니다.

폭우로 운행이 중단됐던 신해운대-일광 구간 전철은 운행을 재개했고, 부전-남창 구간 무궁화호는 곧 운행을 재개할 것으로 보입니다.

만조 시간과 겹쳐 내린 많은 비로 부산의 도심하천인 동천도 지난 10일에 이어 또다시 범람했습니다.

저지대 주택과 상가 여러 곳이 침수 피해를 입었고, 일부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붕괴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부산 금정구의 한 아파트 뒷편 옹벽이 무너졌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고, 수영구에서도 붕괴된 옹벽이 주택을 덮쳐 주민 2명이 구조됐습니다.

부산에는 오늘 오후부터 다시 비가 시작돼 내일까지 최대 40mm가량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산사태나 축대 붕괴 등에 대비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지하차도 사고 현장에서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영상편집:김종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