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 부품업계 친환경·미래차로 사업 전환해야”
입력 2020.07.24 (07:43) 수정 2020.07.24 (15:42)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과 경남의 자동차 부품업계가 발전하려면 완성차 업계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매출 다각화 등을 통한 가격 협상력 개선, 친환경·미래차 관련 부품으로의 사업 전환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 울산본부와 경남본부는 보고서를 통해 이 지역 자동차 부품업계가 수도권 업체와 비교해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이 낮고 격차가 매년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은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 “차 부품업계 친환경·미래차로 사업 전환해야”
    • 입력 2020-07-24 07:43:45
    • 수정2020-07-24 15:42:26
    뉴스광장(울산)
울산과 경남의 자동차 부품업계가 발전하려면 완성차 업계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매출 다각화 등을 통한 가격 협상력 개선, 친환경·미래차 관련 부품으로의 사업 전환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 울산본부와 경남본부는 보고서를 통해 이 지역 자동차 부품업계가 수도권 업체와 비교해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이 낮고 격차가 매년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은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