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호영 “수도이전? ‘재미’ 한번 더 보려는 발상…논의 불참한다”
입력 2020.07.24 (09:55) 수정 2020.07.24 (10:08) 정치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여권의 행정수도 이전 제안이 "뜬금없다"면서, 논의에 참여하지 않을 방침임을 거듭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이나 인천 상수도 유충, 집값 폭등 문제가 생기니까 이슈를 전환하기 위해 제기한 문제로 판단한다"며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제안한 국회 행정수도 특위 구성에 불참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예전에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행정수도 문제로 선거에 재미 좀 봤다'고 말씀했는데, (민주당이) 그런 발상이니 이 중대한 국가적 문제를 너무 정략적으로 보고 있다"며 "재미 한 번 더 보려는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당시 집무실을 광화문에 두겠다는 공약도 지키지 못하고 있고, 행정수도 이전은 대통령 공약에 없다"며 "레임덕이 시작되느니 마느니 하는 데다, 민주당도 (수도 이전을) 치밀하게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시대 흐름과 국민 여론에 따라 헌재의 위헌결정이 달라질 수 있다는 민주당의 주장에 대해선 "아주 위험한 생각"이라며 "코드 맞는 헌법재판관들이 위헌결정을 안 낼 거라는 생각은 아주 바람직하지 못한 태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만약 행정수도를 이전하게 되더라도, 개헌과 국민투표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나 정진석 의원 등 당내 일부 중진이 사실상 찬성 의견을 낸 데 대해선 "전적으로 찬성한다는 취지가 아니고, 민주당 진위가 의심스럽지만 국토규형발전이나 세종시 자족 도시 완성을 위해 고민해야 하는 것은 맞다는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통합당 최형두 원내대변인도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국민투표에 부치고 개헌을 하지 않는 이상 (수도이전은) 사실은 불가능하다"면서 "세종시 집값만 올리는 문제로 귀결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호영 “수도이전? ‘재미’ 한번 더 보려는 발상…논의 불참한다”
    • 입력 2020-07-24 09:55:00
    • 수정2020-07-24 10:08:45
    정치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여권의 행정수도 이전 제안이 "뜬금없다"면서, 논의에 참여하지 않을 방침임을 거듭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이나 인천 상수도 유충, 집값 폭등 문제가 생기니까 이슈를 전환하기 위해 제기한 문제로 판단한다"며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제안한 국회 행정수도 특위 구성에 불참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예전에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행정수도 문제로 선거에 재미 좀 봤다'고 말씀했는데, (민주당이) 그런 발상이니 이 중대한 국가적 문제를 너무 정략적으로 보고 있다"며 "재미 한 번 더 보려는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당시 집무실을 광화문에 두겠다는 공약도 지키지 못하고 있고, 행정수도 이전은 대통령 공약에 없다"며 "레임덕이 시작되느니 마느니 하는 데다, 민주당도 (수도 이전을) 치밀하게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시대 흐름과 국민 여론에 따라 헌재의 위헌결정이 달라질 수 있다는 민주당의 주장에 대해선 "아주 위험한 생각"이라며 "코드 맞는 헌법재판관들이 위헌결정을 안 낼 거라는 생각은 아주 바람직하지 못한 태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만약 행정수도를 이전하게 되더라도, 개헌과 국민투표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나 정진석 의원 등 당내 일부 중진이 사실상 찬성 의견을 낸 데 대해선 "전적으로 찬성한다는 취지가 아니고, 민주당 진위가 의심스럽지만 국토규형발전이나 세종시 자족 도시 완성을 위해 고민해야 하는 것은 맞다는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통합당 최형두 원내대변인도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국민투표에 부치고 개헌을 하지 않는 이상 (수도이전은) 사실은 불가능하다"면서 "세종시 집값만 올리는 문제로 귀결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