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호영, ‘박원순 시장 기밀누설 의혹’ 특임검사 임명 촉구
입력 2020.07.24 (11:02) 수정 2020.07.24 (11:09) 정치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이 이른바 '기밀누설' 사건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특임검사를 임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24일) 오전 통합당 상임위 간사단 회의에서 "박원순 전 시장 관련 의혹이 성추행 사건을 넘어서서 기밀누설, 그 다음에 수사 포기, 이런 또 다른 범죄와 결부되는 양상을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특히, 최근 박 전 시장의 피해자가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에게 면담을 요청했다 거부당한 사실과 관련해, 해당 부장이 면담을 취소하는 과정에서 석연찮은 점이 많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내부적으론 해당 사안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까지 보고가 된 것 같고 검찰도 그 사실은 부인하지 않고 있다"며 "이성윤 지검장이 박 전 시장에게 고소 사실을 알렸는지, 청와대에 보고했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와 같은 상황이 "수사를 받아야 할 서울중앙지검이 수사를 하는 우스운 상황"이라며, "검찰이 미적거리든지 수사에 주저하는 모습을 보이면 통합당은 특별검사 도입을 강력히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울산 선거개입 의혹 등 정권 관련 수사를 철저히 해달라고 검찰에 촉구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 정의연 회계부정, 윤미향 전 대표 수사, 옵티머스·라임 환매중단 사태 수사'를 언급하며 "정권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보내 수사의 칼날을 무디게 한 것임은 진작 알았지만 해도 해도 너무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사건들을 미적대지 말고 제때 수사를 해서 그 의혹 밝혀주길 바라고, 만약 검찰이 이런 태도 계속 취한다면 우리도 대책을 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호영, ‘박원순 시장 기밀누설 의혹’ 특임검사 임명 촉구
    • 입력 2020-07-24 11:02:35
    • 수정2020-07-24 11:09:21
    정치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이 이른바 '기밀누설' 사건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특임검사를 임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24일) 오전 통합당 상임위 간사단 회의에서 "박원순 전 시장 관련 의혹이 성추행 사건을 넘어서서 기밀누설, 그 다음에 수사 포기, 이런 또 다른 범죄와 결부되는 양상을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특히, 최근 박 전 시장의 피해자가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에게 면담을 요청했다 거부당한 사실과 관련해, 해당 부장이 면담을 취소하는 과정에서 석연찮은 점이 많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내부적으론 해당 사안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까지 보고가 된 것 같고 검찰도 그 사실은 부인하지 않고 있다"며 "이성윤 지검장이 박 전 시장에게 고소 사실을 알렸는지, 청와대에 보고했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와 같은 상황이 "수사를 받아야 할 서울중앙지검이 수사를 하는 우스운 상황"이라며, "검찰이 미적거리든지 수사에 주저하는 모습을 보이면 통합당은 특별검사 도입을 강력히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울산 선거개입 의혹 등 정권 관련 수사를 철저히 해달라고 검찰에 촉구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 정의연 회계부정, 윤미향 전 대표 수사, 옵티머스·라임 환매중단 사태 수사'를 언급하며 "정권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보내 수사의 칼날을 무디게 한 것임은 진작 알았지만 해도 해도 너무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사건들을 미적대지 말고 제때 수사를 해서 그 의혹 밝혀주길 바라고, 만약 검찰이 이런 태도 계속 취한다면 우리도 대책을 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