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기록적 폭우에 곳곳 붕괴·침수 피해…3명 사망
입력 2020.07.24 (12:01) 수정 2020.07.24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에서는 시간당 최대 80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도심 전체에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지하차도가 갑자기 불어난 물에 차량 침수돼 3명이 숨졌는데요.

도심 하천이 범람하거나 산사태도 잇따랐습니다.

공웅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하차도가 완전히 물에 잠겼습니다.

갑자기 내린 폭우로 3.5m 높이의 지하차도에 2.5m까지 물이 들어차 차량 7대가 갇혔습니다.

소방대원들이 차에 고립된 9명을 구조했지만, 이 중에서 3명은 숨졌습니다.

[차량 탈출 운전자 : "체감상으로는 20초도 안 걸렸던 것 같아요. 발부터 배까지 차오르는데 20초? 엄청나게 빨리 찼던 것 같아요."]

소방당국은 길이 175m에 달하는 지하차도에서 차 안에 갑자기 물이 차 들어오면서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부산 도심을 가르는 동천은 또 범람했습니다.

지난 10일에 이어 두번째입니다.

만조 시간과 폭우가 겹치면서 인근 저지대 주민과 상인들이 대피하고 차량 상당 수도 침수됐습니다.

도시철도 부산역도 침수돼 어젯밤 전동차가 무정차 통과했고, 동해선 선로가 물이 잠겨 신해운대-일광 구간 전철과 부전-남창 구간 무궁화호도 한때 운행을 중단했습니다.

붕괴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부산 금정구의 한 아파트 뒤편 옹벽이 무너졌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고, 수영구에서도 붕괴된 옹벽이 주택을 덮쳐 주민 2명이 구조됐습니다.

[피해 주민 : "어떤 상황이 됐는지 몰랐는데 (산사태가 났다는) 얘기를 듣고 난 뒤에 올라가니 이미 법당은 물이 다 차고 흙도 다 들어오고 그런 상황이었거든요."]

배수지 담벼락이 넘어져 차량 4대가 파손되기도 했습니다.

폭우를 미처 피하지 못해 물에 잠긴 차량만 140여 대에 달합니다.

시간당 90mm 가까이 내린 이번 기록적인 폭우로 어젯밤 사이 부산소방재난본부에 200여 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됐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이한범·최진백/영상편집:전은별
  • 부산 기록적 폭우에 곳곳 붕괴·침수 피해…3명 사망
    • 입력 2020-07-24 12:04:52
    • 수정2020-07-24 13:00:00
    뉴스 12
[앵커]

부산에서는 시간당 최대 80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도심 전체에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지하차도가 갑자기 불어난 물에 차량 침수돼 3명이 숨졌는데요.

도심 하천이 범람하거나 산사태도 잇따랐습니다.

공웅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하차도가 완전히 물에 잠겼습니다.

갑자기 내린 폭우로 3.5m 높이의 지하차도에 2.5m까지 물이 들어차 차량 7대가 갇혔습니다.

소방대원들이 차에 고립된 9명을 구조했지만, 이 중에서 3명은 숨졌습니다.

[차량 탈출 운전자 : "체감상으로는 20초도 안 걸렸던 것 같아요. 발부터 배까지 차오르는데 20초? 엄청나게 빨리 찼던 것 같아요."]

소방당국은 길이 175m에 달하는 지하차도에서 차 안에 갑자기 물이 차 들어오면서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부산 도심을 가르는 동천은 또 범람했습니다.

지난 10일에 이어 두번째입니다.

만조 시간과 폭우가 겹치면서 인근 저지대 주민과 상인들이 대피하고 차량 상당 수도 침수됐습니다.

도시철도 부산역도 침수돼 어젯밤 전동차가 무정차 통과했고, 동해선 선로가 물이 잠겨 신해운대-일광 구간 전철과 부전-남창 구간 무궁화호도 한때 운행을 중단했습니다.

붕괴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부산 금정구의 한 아파트 뒤편 옹벽이 무너졌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고, 수영구에서도 붕괴된 옹벽이 주택을 덮쳐 주민 2명이 구조됐습니다.

[피해 주민 : "어떤 상황이 됐는지 몰랐는데 (산사태가 났다는) 얘기를 듣고 난 뒤에 올라가니 이미 법당은 물이 다 차고 흙도 다 들어오고 그런 상황이었거든요."]

배수지 담벼락이 넘어져 차량 4대가 파손되기도 했습니다.

폭우를 미처 피하지 못해 물에 잠긴 차량만 140여 대에 달합니다.

시간당 90mm 가까이 내린 이번 기록적인 폭우로 어젯밤 사이 부산소방재난본부에 200여 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됐습니다.

KBS 뉴스 공웅조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이한범·최진백/영상편집:전은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