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부 “방역강화대상 국가에 러시아 추가 지정 검토”
입력 2020.07.24 (13:09) 수정 2020.07.24 (13:16) 사회
정부가 러시아를 방역 강화 대상 국가로 추가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러시아 선원들의 잇단 확진과 관련한 기자 질문에 "관계부처와 협의해 러시아를 방역강화 대상국가로 지정할지 여부를 계속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반장은 "현재까지 러시아 선원 총 94명에 대한 전수 진단 검사를 실시했고 이 중에 양성은 32명, 음성은 62명"이라면서 "러시아 선원들로 인한 지역 사회 감염 위험은 거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방역 강화 대상 국가로 지정된 나라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6곳입니다. 이들 나라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은 입국 시 PCR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정부 “방역강화대상 국가에 러시아 추가 지정 검토”
    • 입력 2020-07-24 13:09:59
    • 수정2020-07-24 13:16:41
    사회
정부가 러시아를 방역 강화 대상 국가로 추가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러시아 선원들의 잇단 확진과 관련한 기자 질문에 "관계부처와 협의해 러시아를 방역강화 대상국가로 지정할지 여부를 계속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반장은 "현재까지 러시아 선원 총 94명에 대한 전수 진단 검사를 실시했고 이 중에 양성은 32명, 음성은 62명"이라면서 "러시아 선원들로 인한 지역 사회 감염 위험은 거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방역 강화 대상 국가로 지정된 나라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6곳입니다. 이들 나라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은 입국 시 PCR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