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탑건: 매버릭’도 코로나 여파…개봉 내년 7월로 연기
입력 2020.07.24 (14:02)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톰 크루즈 주연 영화 '탑건: 매버릭'의 개봉이 연기됐다.

이 영화의 국내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24일 "'탑건:매버릭'의 개봉일이 내년 7월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탑건: 매버릭'은 '탑건'(1986)의 후속작으로, 34년 만에 톰 크루즈가 다시 비행 조종사를 연기했다.

당초 이 영화는 6월 개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19 여파로 올해 12월로 개봉이 연기됐다. 미국 등 각국에서 코로나 19가 재확산하면서 결국 개봉은 내년으로 거듭 연기됐다.

'탑건: 매버릭' 외에도 할리우드 대작들이 대거 개봉을 미뤘다.

미국 월트디즈니는 당초 올해 3월 개봉 예정이었던 '뮬란'의 개봉 일정을 무기한 연기했고, 현재 제작 중인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아바타' 2편의 개봉도 내년 12월에서 2022년 12월로 밀렸다.

국내에서는 다음 달 12일 개봉 예정인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신작 '테넷'도 북미 개봉 일정이 무기한 연기됐다. 테넷의 국내 개봉 역시 연기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탑건: 매버릭’도 코로나 여파…개봉 내년 7월로 연기
    • 입력 2020-07-24 14:02:44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톰 크루즈 주연 영화 '탑건: 매버릭'의 개봉이 연기됐다.

이 영화의 국내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24일 "'탑건:매버릭'의 개봉일이 내년 7월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탑건: 매버릭'은 '탑건'(1986)의 후속작으로, 34년 만에 톰 크루즈가 다시 비행 조종사를 연기했다.

당초 이 영화는 6월 개봉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19 여파로 올해 12월로 개봉이 연기됐다. 미국 등 각국에서 코로나 19가 재확산하면서 결국 개봉은 내년으로 거듭 연기됐다.

'탑건: 매버릭' 외에도 할리우드 대작들이 대거 개봉을 미뤘다.

미국 월트디즈니는 당초 올해 3월 개봉 예정이었던 '뮬란'의 개봉 일정을 무기한 연기했고, 현재 제작 중인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아바타' 2편의 개봉도 내년 12월에서 2022년 12월로 밀렸다.

국내에서는 다음 달 12일 개봉 예정인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신작 '테넷'도 북미 개봉 일정이 무기한 연기됐다. 테넷의 국내 개봉 역시 연기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