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민주노총에 유감…시대변화 부응해야”
입력 2020.07.24 (14:31) 수정 2020.07.24 (14:44)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의 잠정합의안이 민주노총 대의원대회에서 부결된 데 대해 유감을 표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4일) SNS에 올린 글에서 "민노총이 잠정합의안을 부결해 매우 안타깝다"며 "어렵게 시작한 노사정 대화가 열매를 맺지 못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전례 없는 위기 국면에선 각 주체들의 양보와 배려의 미덕이 더욱 요구되는데 결과적으로 그렇지 못했고 국민에 실망을 드려 매우 유감"이라며 "앞으로 민주노총이 시대변화에 부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적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 총리 “민주노총에 유감…시대변화 부응해야”
    • 입력 2020-07-24 14:31:38
    • 수정2020-07-24 14:44:36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의 잠정합의안이 민주노총 대의원대회에서 부결된 데 대해 유감을 표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4일) SNS에 올린 글에서 "민노총이 잠정합의안을 부결해 매우 안타깝다"며 "어렵게 시작한 노사정 대화가 열매를 맺지 못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전례 없는 위기 국면에선 각 주체들의 양보와 배려의 미덕이 더욱 요구되는데 결과적으로 그렇지 못했고 국민에 실망을 드려 매우 유감"이라며 "앞으로 민주노총이 시대변화에 부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적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