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인 여동생 성폭행’ 유명 동요 작곡가 단디, 1심서 집행유예
입력 2020.07.24 (16:02) 수정 2020.07.24 (16:10) 사회
자고 있는 지인의 여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유명 동요 작곡가 단디(본명 안준민)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습니다.

서울동부지법 제11형사부(손주철 부장판사)는 오늘(24일) 준강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이와 함께 16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3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등을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당초 수사기관에서 범행을 부인하다가 유전자 검사 결과가 나오자 그제야 시인했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추가로 고통을 받았다"라고 지적하면서 "피고인에게 약식명령 이외의 별다른 범죄 전력이 없고, 피해자와 합의해 피해자가 더는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참작했다"라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안 씨는 올해 4월 지인의 집을 방문해 술을 마시던 중 자고 있던 지인의 여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징역 3년을 구형했습니다.

  • ‘지인 여동생 성폭행’ 유명 동요 작곡가 단디, 1심서 집행유예
    • 입력 2020-07-24 16:02:22
    • 수정2020-07-24 16:10:10
    사회
자고 있는 지인의 여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유명 동요 작곡가 단디(본명 안준민)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습니다.

서울동부지법 제11형사부(손주철 부장판사)는 오늘(24일) 준강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습니다. 이와 함께 16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3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등을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당초 수사기관에서 범행을 부인하다가 유전자 검사 결과가 나오자 그제야 시인했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추가로 고통을 받았다"라고 지적하면서 "피고인에게 약식명령 이외의 별다른 범죄 전력이 없고, 피해자와 합의해 피해자가 더는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참작했다"라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안 씨는 올해 4월 지인의 집을 방문해 술을 마시던 중 자고 있던 지인의 여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징역 3년을 구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