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 영동 호우경보…모레까지 최대 300mm 이상
입력 2020.07.24 (17:06) 수정 2020.07.24 (17:1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강원 영동지역에도 모레까지 최대 400 밀리미터 이상의 비가 쏟아지겠는데요.

강릉 남대천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상희 기자 !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제가 나와 있는 이곳 남대천에는, 이른 오전까지만 해도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는데요.

잠시 소강 상태를 보이다가, 조금 전부터 빗줄기가 다시 굵어지고 있습니다.

많은 비가 내리면서 이곳 남대천 강물은 눈에 띄게 불어나고 있습니다.

현재 강원 북부 산지와 속초와 고성, 양양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상태입니다.

그외 강원 영동지역은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강원 중남부 동해안과 산지에 오늘 밤 호우 예비특보가 내려져 있어, 시간당 30에서 50밀리미터의 강한 비가 다시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어제부터 내린 비의 양은 미시령 355, 향로봉 351.5, 설악산 291.5, 속초 133.7㎜ 등입니다.

강원 중북부 산지에는 강풍주의보도 내려져,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0m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비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오늘 새벽 3시 반쯤 평창군 봉평면의 펜션 야영장에서 나무가 텐트를 덮치면서 3명이 다쳤습니다.

또, 강릉시 옥계면과 삼척, 속초 등 동해안 곳곳에서 주택과 도로, 차량 침수 신고가 잇따라 배수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삼척시 근덕면에 있는 마이스터고등학교가 침수돼, 학생들이 이동 수업을 받기도 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비가 모레(26일)까지 강원 영동지역에 100에서 200㎜, 많은 곳은 북부 쪽에 300㎜ 이상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이에 따라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등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강릉 남대천에서 KBS 뉴스 박상희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최진호 김남범/영상편집:구민혁
  • 강원 영동 호우경보…모레까지 최대 300mm 이상
    • 입력 2020-07-24 17:08:41
    • 수정2020-07-24 17:10:09
    뉴스 5
[앵커]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강원 영동지역에도 모레까지 최대 400 밀리미터 이상의 비가 쏟아지겠는데요.

강릉 남대천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상희 기자 ! 현재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제가 나와 있는 이곳 남대천에는, 이른 오전까지만 해도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는데요.

잠시 소강 상태를 보이다가, 조금 전부터 빗줄기가 다시 굵어지고 있습니다.

많은 비가 내리면서 이곳 남대천 강물은 눈에 띄게 불어나고 있습니다.

현재 강원 북부 산지와 속초와 고성, 양양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상태입니다.

그외 강원 영동지역은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강원 중남부 동해안과 산지에 오늘 밤 호우 예비특보가 내려져 있어, 시간당 30에서 50밀리미터의 강한 비가 다시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어제부터 내린 비의 양은 미시령 355, 향로봉 351.5, 설악산 291.5, 속초 133.7㎜ 등입니다.

강원 중북부 산지에는 강풍주의보도 내려져,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0m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비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오늘 새벽 3시 반쯤 평창군 봉평면의 펜션 야영장에서 나무가 텐트를 덮치면서 3명이 다쳤습니다.

또, 강릉시 옥계면과 삼척, 속초 등 동해안 곳곳에서 주택과 도로, 차량 침수 신고가 잇따라 배수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삼척시 근덕면에 있는 마이스터고등학교가 침수돼, 학생들이 이동 수업을 받기도 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비가 모레(26일)까지 강원 영동지역에 100에서 200㎜, 많은 곳은 북부 쪽에 300㎜ 이상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이에 따라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등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강릉 남대천에서 KBS 뉴스 박상희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최진호 김남범/영상편집:구민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