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나 이어 우리은행도 ‘라임펀드 원금 전액 반환’ 수용여부 미뤄
입력 2020.07.24 (18:42) 수정 2020.07.24 (19:27) 경제
하나은행에 이어 우리은행, 신한금융투자도 라임자산운용 플루토 TF-1호(무역금융펀드) 원금 전액 반환 여부 결정을 뒤로 미뤘습니다.

우리은행은 오늘(24일) 이사회를 열고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가 권고한 라임자산운용 TF-1호 원금 전액 반환 안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다음 이사회 일정까지 답변 기한 연기를 금감원에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 사안이 소비자 보호와 신뢰 회복 차원에서 중대한 사안이라는 점에 공감하지만, 사실관계에 대한 추가 확인과 심도 있는 법률 검토를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고 연기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신한금융투자도 오는 27일에 답변 기한 연기를 신청할 방침입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법률 검토 등 자세한 의사 결정 과정이 끝나지 않은 상태"라며 "답변 시한인 27일에 연장을 신청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1일 하나은행 이사회도 같은 이유로 수락 여부에 대한 답변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30일 분쟁조정위원회는 2018년 11월 이후 판매된 라임 무역펀드 4건에 대해 판매사가 원금 100%를 반환하라고 결정했습니다.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를 적용한 결과로, 원금 100%를 투자자에게 돌려주라는 결정이 나온 것은 금융투자상품 분쟁 조정 사상 처음이었습니다.

해당 판매사는 하나은행(364억 원), 우리은행(650억 원), 신한금융투자(425억 원), 미래에셋대우(91억 원)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하나 이어 우리은행도 ‘라임펀드 원금 전액 반환’ 수용여부 미뤄
    • 입력 2020-07-24 18:42:16
    • 수정2020-07-24 19:27:32
    경제
하나은행에 이어 우리은행, 신한금융투자도 라임자산운용 플루토 TF-1호(무역금융펀드) 원금 전액 반환 여부 결정을 뒤로 미뤘습니다.

우리은행은 오늘(24일) 이사회를 열고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가 권고한 라임자산운용 TF-1호 원금 전액 반환 안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다음 이사회 일정까지 답변 기한 연기를 금감원에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 사안이 소비자 보호와 신뢰 회복 차원에서 중대한 사안이라는 점에 공감하지만, 사실관계에 대한 추가 확인과 심도 있는 법률 검토를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고 연기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신한금융투자도 오는 27일에 답변 기한 연기를 신청할 방침입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법률 검토 등 자세한 의사 결정 과정이 끝나지 않은 상태"라며 "답변 시한인 27일에 연장을 신청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1일 하나은행 이사회도 같은 이유로 수락 여부에 대한 답변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30일 분쟁조정위원회는 2018년 11월 이후 판매된 라임 무역펀드 4건에 대해 판매사가 원금 100%를 반환하라고 결정했습니다.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를 적용한 결과로, 원금 100%를 투자자에게 돌려주라는 결정이 나온 것은 금융투자상품 분쟁 조정 사상 처음이었습니다.

해당 판매사는 하나은행(364억 원), 우리은행(650억 원), 신한금융투자(425억 원), 미래에셋대우(91억 원)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