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고용 충격, 일용직·여성에 집중”
입력 2020.07.24 (20:00) 수정 2020.07.24 (20:32)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에 따른 고용 충격이 저학력·일용직·여성 취업자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대구경북의 취업자수는 지난 5월 기준으로 전년 대비 7만 7천 명이 줄어든 가운데 감소한 일자리의 80%는 임시·일용직이었습니다. 

취업자의 학력별로는 대졸 이상 취업자는 2만 3천 명이 늘어난 반면 고졸 취업자는 7만 7천명이 줄었습니다. 

또 여성 취업자 감소폭은 남성보다 4배 이상 컸습니다.
  • “코로나19 고용 충격, 일용직·여성에 집중”
    • 입력 2020-07-24 20:00:47
    • 수정2020-07-24 20:32:29
    뉴스7(대구)
코로나19에 따른 고용 충격이 저학력·일용직·여성 취업자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대구경북의 취업자수는 지난 5월 기준으로 전년 대비 7만 7천 명이 줄어든 가운데 감소한 일자리의 80%는 임시·일용직이었습니다. 

취업자의 학력별로는 대졸 이상 취업자는 2만 3천 명이 늘어난 반면 고졸 취업자는 7만 7천명이 줄었습니다. 

또 여성 취업자 감소폭은 남성보다 4배 이상 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