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헤드라인]
입력 2020.07.24 (21:00) 수정 2020.07.24 (21: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집중호우로 5명 사망…강원 영동 최고 300mm 더 온다

밤사이 쏟아진 집중호우로 전국에서 5명이 숨지고, 도로와 주택이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모레까지 최고 300mm의 비가 더 올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 시간당 87mm 폭우…하천 범람·산사태 잇따라

부산은 어젯밤 시간당 87mm의 기록적인 폭우와 만조가겹치면서 도심 곳곳이 물에 잠겼습니다. 지하차도가 침수되면서 3명이 숨졌고, 하천 범람과 산사태가 잇따랐습니다.

中 “청두 美 총영사관 폐쇄하라”…미중 관계는?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폐쇄하라는 미국의 요구에, 중국은 청두에 있는 미국 총영사관을 닫으라고 맞불을 놨습니다. 격화되고 있는 미중 갈등, 분석합니다.

‘세월호 참사’ 유병언 차남 美 뉴욕에서 체포

세월호를 운영하던 선박회사 등에서 수백억원 대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유혁기 씨가 미국 뉴욕에서 체포됐습니다. 유혁기 씨는 유병언 전 회장의 차남으로 사실상 경영 후계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러시아 선원발 감염 확산…모레부터 프로야구 관중 입장

부산항에 들어온 러시아 선원 3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배에 올라 수리 작업을 했던 우리 근로자 6명도 감염됐습니다. 모레 열리는 프로야구 경기부터 관중 입장이 가능합니다.
  • [뉴스9 헤드라인]
    • 입력 2020-07-24 21:01:03
    • 수정2020-07-24 21:03:59
    뉴스 9
집중호우로 5명 사망…강원 영동 최고 300mm 더 온다

밤사이 쏟아진 집중호우로 전국에서 5명이 숨지고, 도로와 주택이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모레까지 최고 300mm의 비가 더 올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 시간당 87mm 폭우…하천 범람·산사태 잇따라

부산은 어젯밤 시간당 87mm의 기록적인 폭우와 만조가겹치면서 도심 곳곳이 물에 잠겼습니다. 지하차도가 침수되면서 3명이 숨졌고, 하천 범람과 산사태가 잇따랐습니다.

中 “청두 美 총영사관 폐쇄하라”…미중 관계는?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폐쇄하라는 미국의 요구에, 중국은 청두에 있는 미국 총영사관을 닫으라고 맞불을 놨습니다. 격화되고 있는 미중 갈등, 분석합니다.

‘세월호 참사’ 유병언 차남 美 뉴욕에서 체포

세월호를 운영하던 선박회사 등에서 수백억원 대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유혁기 씨가 미국 뉴욕에서 체포됐습니다. 유혁기 씨는 유병언 전 회장의 차남으로 사실상 경영 후계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러시아 선원발 감염 확산…모레부터 프로야구 관중 입장

부산항에 들어온 러시아 선원 3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배에 올라 수리 작업을 했던 우리 근로자 6명도 감염됐습니다. 모레 열리는 프로야구 경기부터 관중 입장이 가능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