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 영동 호우경보…모레까지 최대 300mm 이상
입력 2020.07.24 (21:01) 수정 2020.07.24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kbs 통합뉴스룸 9시뉴스 시작합니다.

마치 태풍같은 장마로 전국에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특히 큰 비에다 밀물 시간까지 겹친 부산 지역의 피해가 컸습니다.

강풍을 동반한 크고 작은 비는 모레(26일)까지 예보돼있는데, 기상정보에 귀 기울이고 혹시 모를 피해에 거듭 주의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 시각 강원 영동지역 상황 알아봅니다.

모레(26일)까지 최대 300 밀리미터 이상의 비가 쏟아질 걸로 보이는데요.

강릉 남대천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상희 기자 ! 현재 상황?

[리포트]

이곳 남대천에는, 이른 오전까지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는데요.

오후 들어 비 바람이 잠시 누그러졌습니다.

그러나 밤이 깊어지면서 바람도 점차 강해지고 빗줄기도 조금씩 굵어지고 있습니다.

많은 비가 내리면서 이곳 남대천 강물은 눈에 띄게 불어나고 있습니다.

현재 강원 북부 산지와 속초와 고성, 양양에 호우경보가, 강원 중부 산간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그 외 강원 남부 산지와 강릉, 동해, 삼척지역에 오늘 밤 호우 예비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내일(25일) 아침까지 강원 영동지역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에서 50㎜의 많은 비가 다시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어제(23일)부터 내린 비의 양은 향로봉 433, 미시령 401.5, 강릉 149.4, 속초 134.9 밀리미터 등입니다.

강원 중북부 산지에는 강풍주의보도 내려졌습니다.

지금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20m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비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오늘(24일) 새벽 3시 반쯤 평창군 봉평면의 펜션 야영장에서 나무가 텐트를 덮치면서 3명이 다쳤습니다.

또, 강릉과 삼척, 속초 등 동해안 곳곳에서 주택과 도로, 차량 침수 신고가 잇따라 배수작업이 진행됐습니다.

이와 함께 삼척시 근덕면의 마이스터고등학교가 침수돼, 학생들이 이동 수업을 받기도 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비가 모레(26일)까지 강원 영동지역에 100에서 200㎜, 많은 곳은 북부 쪽에 300㎜ 이상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또 동해 중부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도 내려져 있는 만큼,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등 안전사고와 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강릉 남대천에서 KBS 뉴스 박상희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최진호 박영웅 홍기석 김남범/영상편집:구민혁
  • 강원 영동 호우경보…모레까지 최대 300mm 이상
    • 입력 2020-07-24 21:02:59
    • 수정2020-07-24 22:06:59
    뉴스 9
[앵커]

코로나19 kbs 통합뉴스룸 9시뉴스 시작합니다.

마치 태풍같은 장마로 전국에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특히 큰 비에다 밀물 시간까지 겹친 부산 지역의 피해가 컸습니다.

강풍을 동반한 크고 작은 비는 모레(26일)까지 예보돼있는데, 기상정보에 귀 기울이고 혹시 모를 피해에 거듭 주의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 시각 강원 영동지역 상황 알아봅니다.

모레(26일)까지 최대 300 밀리미터 이상의 비가 쏟아질 걸로 보이는데요.

강릉 남대천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상희 기자 ! 현재 상황?

[리포트]

이곳 남대천에는, 이른 오전까지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는데요.

오후 들어 비 바람이 잠시 누그러졌습니다.

그러나 밤이 깊어지면서 바람도 점차 강해지고 빗줄기도 조금씩 굵어지고 있습니다.

많은 비가 내리면서 이곳 남대천 강물은 눈에 띄게 불어나고 있습니다.

현재 강원 북부 산지와 속초와 고성, 양양에 호우경보가, 강원 중부 산간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그 외 강원 남부 산지와 강릉, 동해, 삼척지역에 오늘 밤 호우 예비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내일(25일) 아침까지 강원 영동지역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에서 50㎜의 많은 비가 다시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어제(23일)부터 내린 비의 양은 향로봉 433, 미시령 401.5, 강릉 149.4, 속초 134.9 밀리미터 등입니다.

강원 중북부 산지에는 강풍주의보도 내려졌습니다.

지금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20m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비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오늘(24일) 새벽 3시 반쯤 평창군 봉평면의 펜션 야영장에서 나무가 텐트를 덮치면서 3명이 다쳤습니다.

또, 강릉과 삼척, 속초 등 동해안 곳곳에서 주택과 도로, 차량 침수 신고가 잇따라 배수작업이 진행됐습니다.

이와 함께 삼척시 근덕면의 마이스터고등학교가 침수돼, 학생들이 이동 수업을 받기도 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비가 모레(26일)까지 강원 영동지역에 100에서 200㎜, 많은 곳은 북부 쪽에 300㎜ 이상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또 동해 중부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도 내려져 있는 만큼, 산사태와 저지대 침수 등 안전사고와 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강릉 남대천에서 KBS 뉴스 박상희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최진호 박영웅 홍기석 김남범/영상편집:구민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